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16:00
연예

'中도착' 푸바오에 손가락 넣은 관계자?…"무례해" 팬들 울상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03 22:14 / 기사수정 2024.04.03 22:14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한국 최초 자연 번식 판다 푸바오가 중국으로 반환된 가운데, 그의 근황에 팬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2020년 7월 20일, 아빠 러바오와 엄마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용인 푸씨' 푸바오가 태어난지 1354일 만에 중국으로 향했다. 

푸바오는 3일 오전 10시 40분 에버랜드 장미원에서 환송 행사를 마치고 오후 1시에 인천국제공항으로 이동, 전세기로 중국 쓰촨성 자이언트 판다 보존 연구 센터의 판다 보호기지로 떠났다. 

푸바오의 탄생부터 지금까지 함께한 '강바오' 강철원 사육사가 중국으로 함께 향해 현지에서 적응 기간을 갖게 된다.

강철원 사육사는 지난 2일 모친상을 당했다고 알려졌으나 변동없이 푸바오와 동행하는 결정을 내린 바 있어 더욱 뭉클함과 응원을 자아낸다.



이어 오후 8시 경, 푸바오는 청두 공항에 무사히 도착했다. 공항 도착 후 소독 현장 과정은 실시간으로 대중에게 공개됐다.

푸바오는 장시간 이동에 잠을 자는 듯 움직임을 보이지 않기도 했다.

하지만 도착 직후, 중국 관계자는 푸바오 케이지의 가림막을 들추고 케이지에 뚫려있는 숨구멍에 손가락을 넣어 자고 있는 푸바오를 만지려고 시도해 눈길을 끈다.

또한 갑작스러운 환경 변화에 긴장한 듯 놀라 왔다갔다 하는 푸바오의 모습에도 플래시를 터트리는 등의 행위가 포착되자 한국과 중국의 푸바오 팬을 비롯한 많은 이들이 이를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우리 강바오, 송바오(사육사)들이 푸바오를 어떻게 키웠는데", "한국에서 검역 훈련도 열심히 해서 검역도 잘 한 아이인데 손가락으로 만지려는 건 무례하다", "불안해보여서 개구호흡 하는데 가림막을 걷고 플래시는 너무 슬프다", "한국에서도 소음에 민감하다고 내내 주의를 줬는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국만큼 푸바오를 애정하는 중국 팬들 또한 "손가락 넣은 관계자 누구냐", "맨손으로 푸바오를 만지려고 하다니", "돌보는 게 아니라 모셔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푸바오를 걱정하고 환영하고 있다. 


 

"다시 널 만나러 꼭 갈게. 하나도 슬프지 않고 하나도 힘들지 않았던 것처럼 푸바오, 우리는 또 그렇게 만나자. 할부지는 네가 있어 얼마나 행복했는지 몰라. 언제나 지금처럼 널 사랑하고 행복하도록 응원하고 기억할게"라는 강철원 사육사의 편지는 많은 팬들의 눈물을 자극하고 있다. 

팬들은 "푸바오 외롭지 않게 팬이 많다는 걸 보여줄게", "중국 가도 계속 살피고 잊지 않을게" 등의 반응을 보이며 푸바오를 계속 기억할 것을 약속하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유튜브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