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16:24
스포츠

'첫 승 도전' 강원, 신성 양민혁 선발 출격...서울 '일류첸코 원톱' 맞불 [K리그1 라인업]

기사입력 2024.03.31 13:00



(엑스포츠뉴스 춘천, 나승우 기자) 강원FC와 FC서울이 맞대결을 앞두고 선발 명단을 공개했다.

강원과 서울은 31일 오후 2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하나은행 K리그1 2024 4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강원은 현재 10위(승점 2), 서울은 8위(승점 4)에 위치해 있다. 경기 결과에 따라 두 팀의 위치가 뒤바뀔 수 있다.

킥오프를 앞두고 양팀의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먼저 홈팀 강원은 박청효가 골문을 지키고 황문기, 이지솔, 이기혁, 윤석영이 수비를 맡는다. 김강국, 김이석, 웰링턴, 양민혁이 중원을 구성한다. 이상헌과 야고가 최전방 투톱으로 출전해 득점을 노린다.

원정팀 서울은 최철원이 골키퍼 장갑을 끼고 이태석, 김주성, 술라카, 최준이 백4 라인을 구성한다. 류재문, 기성용, 한승규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추며 조영욱, 강상우가 좌우 측면에 선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일류첸코가 맡는다.



강원은 이번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지난 3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도 결과가 따라주지 않은 강원은 2무1패로 아직 승리가 없다. 다만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홈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개막전에서는 전반 1분 만에 이상헌의 선제골로 앞서가다 동점골을 내줘 아쉽게 1-1 무승부를 거뒀다. 2라운드 광주 원정에서도 신성 양민혁의 활약을 앞세워 거세게 몰아붙였다. 결과는 2-4 패배였지만 내용은 충분히 박수를 받을만 했다.

이어진 대전 원정에서도 윤석영의 선제골이 터지며 승리를 잡는 듯했지만 동점골을 허용해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이번 서울전에서 첫 승을 따낸다는 기세다.



반면 서울은 직전 라운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홈으로 불러들여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으나 경기력에는 아직 의문부호가 붙었다. 개막전에서 무기력한 경기 끝에 광주에 0-2로 패했던 서울은 이어진 인천과의 경기에서도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하면서 0-0 무승부에 그쳤다. 종료 후 서울 팬들의 야유가 나왔을 정도였다.

제주전 승리를 통해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서울은 A매치 휴식기 동안 선수들의 체력을 끌어올리고 조직력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강원전에서 얼마나 향상된 경기력을 보여줄지가 관건이다.

지난 시즌 두 팀의 첫 맞대결도 송암스포츠타운에서 펼쳐졌다. 당시 강원이 판정 논란 속에 3-2로 서울을 꺾었다. 이번 시즌 첫 맞대결에서도 강원이 웃을지, 서울이 복수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