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21:25
연예

다비치, 16년 우정 비결 "서로밖에 친구 없어…싸우면 외톨이" (요정식탁)[종합]

기사입력 2024.03.17 21:17 / 기사수정 2024.03.17 21:17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다비치가 16년 우정의 비결을 밝혔다. 

17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는 '아 기빨려 애들아 난 잘테니 너네 떠들다 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는 다비치 이해리, 강민경이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정재형은 "여태까지 16년을 어떻게 같이 올 수 있었냐. 둘이 싸우기 시작하면 진짜 머리채 잡고 싸우는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강민경은 "저희도 신기하다. 그런데 포인트가 우리가 서로밖에 친구가 없다. 싸우면 끝이다 우리는. 친구가 없어지는 거다. 외톨이가 되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우린 싸우면 놀 사람이 없어. 여행 갈 사람도 없고 커피 마실 사람도 없고 밥 먹을 사람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재형은 "진짜 애기였는데 애기 때 만났으니 (친구가) 없지. 다비치로부터 시작하는 게 친구인 거지. 서로 간절했구나"라고 말했다. 

또 강민경은 "제가 언니를 너무 좋아한다. 언니는 나 좋아해?"라고 이해리에 물었고 이해리도 "좋아해"라고 답하며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이해리는 "둘이 성향은 반대인데 그래도 뭔가 나름 좀 잘 맞는 것 같다. 개그코드도 잘 맞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민경은 본인의 유튜브 채널 인기 동영상 1위부터 5위까지가 모두 이해리가 함께 출연한 영상이라고 밝혔다. 

강민경은 "해리 언니 결혼식 영상이 빵 터졌다. 조회수가 한 800만 나왔다. 결혼식 준비하는 것부터 당일까지 다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귀찮지 않았냐는 정재형의 물음에 이해리는 "귀찮았다. 나는 그런 걸 즐기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런데 민경이가 추억이 될 거라고 해서 찍었다. 이제와서 보면 재밌고 너무 좋다. 찍기 잘했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사진=요정재형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