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21:23
스포츠

오타니 상대하는 키움, 핵심 투수들 등판 예고..."후라도 뒤에 주축 선수 투입" [고척 현장]

기사입력 2024.03.17 10:30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3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스페셜 매치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게임에서 주축 투수들의 투입을 예고했다. 사진 김한준 기자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3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스페셜 매치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게임에서 주축 투수들의 투입을 예고했다. 사진 김한준 기자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지수 기자)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고척스카이돔 시설 업그레이드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비록 정규시즌 개막 전까지 홈 구장을 사용할 수 없게 됐지만 메이저리그 최고 스타들과 맞대결을 위해 기꺼이 감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원기 감독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LA 다저스와의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2024' 스페셜 매치에 앞서 ""오는 23일 KBO 정규시즌 개막에 맞춰 준비 중인 상황에서 이런 큰 축제에 함께할 수 있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에게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며 "키움에는 어린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플레이를 많이 보고 느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2024 시즌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개막 2연전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된다. '쿠팡플레이와 함께하는 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2024(이하 서울시리즈)'로 LA 다저스가 자랑하는 '7억 달러의 사나이' 오타니 쇼헤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골드글러브 내야수' 김하성과 파이어볼러 고우석이 한국을 찾았다..

서울시리즈 개막 전에는 3월 17일과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스페셜 게임 4경기도 펼쳐진다.  17일 오후 12시 다저스와 키움 히어로즈, 오후 7시 팀 코리아(한국 대표팀)와 샌디에이고, 18일 오후 12시 샌디에이고와 LG 트윈스, 오후 7시 팀 코리아와 다저스의 경기가 진행된다.

2024 메이저리그 서울 시리즈는 미국 50개 주와 캐나다 이외의 지역에서 메이저리그 역사상 9번째로 열리는 오프닝 시리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일본과 호주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된다. 1999년 멕시코 몬테레이, 2000·2004·2008·2012·2019년 일본 도쿄, 2001년 푸에르토리코 산후안, 2014년 호주 시드니에서 개막 시리즈가 열렸다.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투수 후라도. 3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LA 다저스와의 스페셜 매치에 선발투수로 등판한다. 사진 김한준 기자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투수 후라도. 3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LA 다저스와의 스페셜 매치에 선발투수로 등판한다. 사진 김한준 기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야구의 세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에서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MLB 월드투어를 진행한다. MLB 월드투어는 메이저리그 구단들과 선수들을 전세계 다양한 국가의 팬들에게 직접 선보이는 새로운 역사의 시작이다. 지난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아시아, 멕시코, 중남미와 유럽에서 최대 24번의 정규시즌 경기와 16번의 이벤트 경기를 개최하게 되는 MLB와 MLBPA의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국제 원정 경기 계획이다.

한국 내 메이저리그 팬들은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고척스카이돔에서 지켜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10개 구단 국가대표급 선수들과 유망주들이 모인 '팀 코리아', 키움 히어로즈, LG 트윈스는 LA 다저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선수들과 기량을 겨뤄볼 수 있는 진귀한 경험을 하게 됐다.

다만 서울시리즈의 준비와 진행 과정에는 키움의 희생이 뒤따랐다. 키움은 이달 초 대만에서 2차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귀국한 이후 고척스카이돔에서 제대로 된 훈련을 진행하지 못했다. 

고척스카이돔은 서울시리즈를 앞두고 대대적인 시설 개보수를 진행했다. 내외야 인조잔디를 최상급 품질의 제품으로 교체한 것을 비롯해 외야 펜스, 더그아웃, 라커룸까지 메이저리그 수준에 맞게 업그레이드가 이뤄졌다.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3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스페셜 매치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게임에서 주축 투수들의 투입을 예고했다. 사진 김한준 기자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3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스페셜 매치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게임에서 주축 투수들의 투입을 예고했다. 사진 김한준 기자


하지만 키움은 오는 21일까지 홈 팀 클럽하우스, 라커룸, 훈련 시설 등을 이용할 수 없다. 서울시리즈가 끝나고 다저스와 샌디에이고가 떠난 뒤에 달라진 고척스카이돔에 입주할 수 있다.

홍원기 감독은 "(서울시리즈에 대한) 아쉬운 부분보다는 이건 모두의 축제이고 우리가 손님을 맞이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홈 구장을 사용할 수 없는)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 이 정도의 희생은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까지 고척스카이돔 인조 잔디가 조금 딱딱했는데 지금은 길이도 약간 길어지고 굉장히 소프트한 느낌을 받았다"며 그라운드 환경 개선에 호평을 내놨다.

한편 키움은 이날 임지열(좌익수)-로니 도슨(중견수)-이원석(지명타자)-최주환(1루수)-이형종(우익수)-김동헌(포수)-고영우(2루수)-송성문(3루수)-이재상(유격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외국인 투수 후라도가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오타니를 비롯한 다저스 타선을 상대할 기회를 얻었다.

홍원기 감독은 "일단 선발투수 후라도는 4이닝 정도, 투구수는 80개를 생각하고 있다"며 "후라도의 뒤에는 키움의 주축이라고 생각되는 선수들을 차례로 올리려고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