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16:30
연예

차은우, 김남주가 죽인 뺑소니범 아들이었다…父 복수하나 (원더풀월드)[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3.17 07:4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차은우의 정체가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에서는 권선율(차은우 분)이 펜션 방화 사건의 생존자가 아니라 은수현(김남주) 아들의 뺑소니범인 권지웅(오만석)의 아들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수술 후 회복 중인 권민혁(임지섭)을 찾아온 깡패들과 싸우는 권선율을 목격한 은수현은 그와 대화를 시도했다.

은수현은 "너 진짜 왜 이렇게 사니? 언제까지 이렇게 살 거야? 좀 제대로 살 수 없어?"라고 권선율을 나무랐다.

그러자 권선율은 "내 가족이라도 되는 줄 아나 봐. 당신 아무것도 아니야"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서 은수현은 "툭하면 다치고, 네 부모님 생각해서라도 너 망가지는 꼴 더는 못 보겠어"라고 말을 이었고, 권선율은 걸음을 멈추더니 "어디다 대고 조언이세요. 당신 살인자잖아"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권선율은 "본인 인생이나 똑바로 사세요"라 말을 이은 뒤 자리를 떠났다. 이를 들은 은수현은 충격을 받은 듯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다음 날 포기하지 않고 권선율을 찾아간 은수현은 "네가 어떻게 사는지 내가 간섭할 권리는 없어. 근데 그날 너의 행동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돼"라고 말했다.

이에 권선율은 "뭐라도 해주고 싶었다. 그날 환자분(김은민) 아들도 거기 있었어요. 나 같아서, 엄마까지 잃으면 안될 것 같아서 그랬어요"라고 털어은 뒤 "살인자"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권선율이 "다시 안 보러 올 줄 알았다"고 하자 은수혀은 "겨우 그 정도 마음으로 내가 보호자한다고 했을까 봐? 그러니까 네가 마음 바꾸는 게 빠를 거야. 난 계속해서 네 인생에 참견할 거고, 똑바로 사는 거 봐야겠어"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강수호(김강우)와 방문한 식당에서 불 쇼를 본 은수현은 불 공포증과 흉터가 있어야 할 펜션 방화 생존자의 특징이 없는 권선율의 모습을 생각해냈다.

다음 장면에서 김은민(강명주)의 병실을 찾은 권선율은 김은민의 손을 잡으며 "엄마"라고 불렀고, 눈물을 글썽였다.

은수현은 "선율아, 너 누구니?"라고 독백했고, 이에 권선율이 권지웅의 아들인 것이 언제 공개될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사진=MBC 방송 화면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