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05:23
스포츠

황선훙, 3월 국가대표팀 '태국 2연전' 맡을 임시 감독으로 낙점

기사입력 2024.02.27 16:41 / 기사수정 2024.02.27 16:41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오는 3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태국과의 3~4차전 지휘봉을 잡을 임시 사령탑으로 황선홍 현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낙점됐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27일 오후 제3차 회의를 열어 3월 A매치 기간 대표팀을 지휘할 임시 사령탑으로 황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황 감독은 3월 A매치 기간(18∼26일) 치러지는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4차전(21·26일) 2연전에서 태극전사들을 조련한다.

황 감독으로서는 잠시 '투잡'을 뛰는 셈이다. 황 감독은 4월 중순부터 카타르에서 열리는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겸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을 치러야 한다. 

한국은 일본, 중국, 아랍에미리트(UAE)와 한 조에 속해 조 2위까지 올라가는 8강 토너먼트 진출도 자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곧바로 따내고, 4위를 하면 아프리카 팀과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황 감독은 이런 상황이 핸디캡으로 여겨져 태국과의 2연전을 치를 임시 감독으로 박항서 전 베트남 대표팀 감독에 밀리는 것으로 보였으나 전력강화위는 황 감독을 낙점했다.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을 맡아 이강인 등을 데리고 금메달을 이끈 점 등은 높게 평가받고 있다.

황 감독은 비록 임시직이지만 생애 첫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게 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