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0 20:05
연예

"정말 울컥했답니다"…아이유X탕웨이, 손편지로 완성된 母女 이야기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23 14:5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가수 아이유(IU, 이지은)와 홍콩 출신 배우 탕웨이가 서로를 향한 팬심을 드러내면서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탕웨이는 23일(한국시간) 새벽 "우리가 뮤직비디오를 찍은 날의 한국은 특히 추웠다. 하지만 나는 지은이로부터 따뜻한 마음이 담긴 스웨터, 카드, 그리고 초콜릿을 받았다. 이렇게 섬세하다니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Shh..' 때문에 어렸을 때 엄마랑 같이 찍은 사진을 꺼내서 한참을 들여다보기도 했는데, 당신과 당신 가족에 대한 나의 축복을 편지와 함께 보낸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전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아이유가 영어와 한글로 적은 손편지가 담겼다. 편지에서 아이유는 "너무 복잡하게 아름다워 쉽게 정형화할 수 없던 저의 '암호 같던 그녀'가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함께 작업할 수 있어 영광입니다. 선배님께 어울릴 것 같은 선물을 골라보았어요. 따뜻하게 건강하세요. 늘 좋아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탕웨이는 아이유가 선물해준 스웨터를 입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아이유도 몇 시간 뒤 "촬영을 마치고 얼마 후 탕웨이 선배님께서 보내 주신 편지와 사진이에요. 너무 큰 감동을 받아 선배님께 양해를 구하고 저도 선배님의 편지를 공유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탕웨이에게 받은 한글 손편지를 공개했다.

탕웨이는 "지은, 그거 알아요? 탕웨이는 "촬영하면서 느낀 두 번의 감동적인 순간을 지은한테 말해주고 싶었어요"라고 운을 뗀 다음 'Shh..'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느낀 감정들에 대해 전했다.



그는 "'그녀와 눈동자가 닮은 그녀의 엄마'라는 가사를 들은 순간 마음 속에서 어떤 울림이 있었다. 그동안 스스로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했던 것이었다"면서 "아이가 태어나고 엄마가 되면서부터 엄마들은 항상 내 아이의 눈이 나와 정말 닮았는지 골몰해도 내가 나의 엄마와 닮은 데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해보지 않았던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더불어 자신의 어머니와 관련한 이야기를 전하면서 "내게 이런 아름다운 기억을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탕웨이는 "앞으로도 당신의 좋은 노래를 많이많이 기대할, 저는 당신의 팬인 탕웨이입니다"라고 인사했다.

이 같은 내용이 공개되자 많은 팬들이 감동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Shh..' 뮤직비디오에서 모녀 관계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의 이야기가 각자의 손편지로 완성된 것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문학이 따로 없네", "제발 작품 같이 해주세요", "서로 팬심 가득하네" 등의 글을 올리고 있다.

뮤직비디오를 계기로 만남을 가진 아이유와 탕웨이가 추후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출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탕웨이, 아이유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