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21:54
연예

이효리 "호불호·악플, 소중해졌다"…김범수 "무관심이 더 슬퍼" (레드카펫)

기사입력 2024.02.16 22:25 / 기사수정 2024.02.16 22:25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김범수가 이효리와 변화된 관심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16일 방송한 KBS 2TV '더 시즌즈- 이효리의 레드카펫'에는 김범수가 출연해 화려한 헤어 스타일링과 무대 의상을 자랑했다.

김범수와 맞춘 듯 반짝거리는 의상을 입고 등장한 이효리는 "저희 너무 부담스럽죠. 은갈치도 아니고"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김범수는 "나이 먹으면 이런 걸 입어야 힘이 난다더라. 왜 이렇게 공감이 되냐"고 이야기했다. 이효리는 "이제는 침침하게 입으면 안 된다. 색이 있던가 반짝거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범수는 장발이 된 헤어스타일 언급에 "스타일을 많이 고민을 하는데 저처럼 평범한 비주얼은 포인트가 필요할 거 같더라"고 답했고, 이효리는 "그렇게 평범한 비주얼은 아니다. 그런데 긴 머리 잘 어울린다"고 칭찬했다.



김범수는 "대면으로는 다 잘 어울린다고 하시는데, 호불호가 좀 있더라"고 토로했다. 이에 이효리는 "옛날에는 제가 뭘 하면 좋은 말만 있기를 바라곤 했다. 그런데 요즘은 호불호 갈리는 게 소중하다. 악플도 소중하다"고 이야기했다.

김범수는 격하게 공감하며 "나이 먹으니 관심 자체가 소중하더라. 무관심은 얼마나 더 슬프겠냐"고 덧붙였다.

이효리는 이어 "우리 둘이 동갑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과거 뜨거웠던 '연예계 양띠 클럽'을 이야기하던 김범수는 "제가 활동을 얼굴없는 가수로 했다. 그러다보니 낄 수가 없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효리는 "저희에게 약간 신비주의가 있었다"고 공감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