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9:34
게임

넥슨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대규모 '라이즈' 업데이트 적용

기사입력 2024.02.15 20:18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넥슨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에 새로운 재미가 포함된 '라이즈' 업데이트가 적용된다.

15일 넥슨은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에 전반적인 게임 밸런스, 모드, 매칭 시스템 등 대규모 변화가 포함된 '라이즈' 업데이트를 단행했다. 먼저 넥슨은 게임 내 캐릭터마다 각자의 개성을 반영한 아이템전 전용 스킬을 새롭게 추가했다.

캐릭터 스킬은 직접 사용하는 액티브 스킬과 자동 발동되는 패시브 스킬로 구분되며 캐릭터의 코스튬 등급에 따라 스킬 효과가 강화된다. 이에 따라 캐릭터별로 전방 바닥에 부스터존을 설치하거나, 근방에 있는 아이템 박스를 약탈하는 등 다양한 스킬을 활용해 매 판 다변화되는 아이템전 플레이 양상을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카트바디 고유의 개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전반적인 밸런스를 조정하고, 기존 카트바디 업그레이드 시스템을 튜닝 시스템으로 개편했다. ‘출발 부스터 강화’, ‘드래프트 가속’ 등 카트바디의 성능을 세부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신규 옵션을 추가했으며 게임 플레이를 통해 숙련도를 모아 등급을 상승시킬 수 있다. 카트바디 등급 상승 시 더욱 다양한 튜닝 옵션을 제공하고 성장 재료 아이템인 기어를 추가로 지급한다.

기존 일반 모드와 그랑프리는 등급전으로 통합하고 5월 16일까지 올 해 첫 번째 등급전을 진행한다. 레이스 결과에 따라 ‘매치포인트(MP)’가 주어지며, 이는 매치에서 패배해도 하락하지 않는다. 등급 상승 시 ‘Lucci(루찌)’, ‘K-COIN(케이코인)’ 등의 보상을 제공하고 최종 순위 1,000위 이내 이용자에겐 기념 엠블럼 보상을 지급한다.

또한 보다 원활한 플레이를 지원하기 위해 레이스 종료 후 연달아 게임 진행을 이어갈 수 있는 연속 매칭 시스템을 신규 도입했다. 재매칭을 선택한 이용자는 ‘매칭 스테이지’에 진입해 다른 이용자와 채팅을 주고받으며 트랙을 확인하고 카트바디 등의 세팅을 변경할 수 있다.

이외에도 레이싱 패스를 4주 단위로 개편하고 게임 내 여러 영역에서 편의성 개선 패치를 실시했다. 레이싱 패스 진행도에 따라 성장 보상인 ‘트로피’를 모으면 ‘플러스 박스’를 비롯해 원하는 아이템으로 교환할 수 있다. 또, PC 및 모바일 플랫폼에서 다른 이용자와 대화할 수 있는 채팅 시스템을 도입하고 주행 카메라 옵션 및 풍선 표시 선택 기능을 신설했다. 로비, 매칭 등 영역에서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직관적으로 개선하고 프리미엄 PC방 혜택도 한층 더 강화해 신규 카트바디와 다양한 코스튬을 제공한다.

한편 넥슨은 세계적인 슈퍼 스포츠카 브랜드 람보르기니와 협업해 ‘Aventador Ultimae Roadster(아벤타도르 울티매 로드스터)’, ‘Urus Performante(우루스 퍼포만테)’, ‘Huracán EVO Spyder(우라칸 에보 스파이더)’ 등 세련된 스포츠카 디자인의 콜라보레이션 카트바디 3종을 출시했다. 이를 기념해 제휴 카트를 탑승하고 게임을 즐기면 다양한 코스튬 및 카트바디 보상을 제공한다.

사진=넥슨 제공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