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4 15:55
연예

타이거JK-윤미래, 힙합 레전드 우탱 클랜·릭 로스와 작업

기사입력 2024.02.14 13:11 / 기사수정 2024.02.14 13:11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타이거JK와 윤미래가 세계적인 게임 사운드트랙에 참여하며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했다. 

14일 필굿뮤직에 따르면 타이거JK와 윤미래는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NBA2K' 시리즈 최신작인 ‘NBA2K24’의 사운드트랙 앨범에 ‘VOoDOo BOogie’란 곡으로 참여했다. 

미국을 기반으로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레이블 88Rising에서 진행한 프로젝트 ‘1999 WRITE THE FUTURE’의 일환으로, 세계적인 힙합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한 화제의 앨범이다. 

두 사람은 힙합 레전드 그룹 우탱 클랜의 고스트페이스 킬라(Ghostface Killah)를 비롯해 릭 로스(Rick Ross), 버스터 라임즈(Busta Rhymes), 드 라 소울(De La Soul) 등 힙합계의 전설이라 불리우는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며 트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타이거JK, 윤미래의 ‘VOoDOo BOogie’는 강렬한 비트와 더불어 두 사람의 래핑이 인상적인 트랙이다. ‘NBA2K’는 전세계적으로 오랜 기간 사랑받으며 성공적인 시리즈 게임 중 하나로 평가 받는 만큼 타이거JK와 윤미래의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다시 한 번 입증함과 동시에 한국 힙합의 위상을 높이게 됐다.

‘VOoDOo BOogie’가 수록된 ‘NBA2K24’ 사운드트랙은 지난 9일 글로벌 출시됐으며, 뮤직비디오는 14일 오전 11시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 = 필굿뮤직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