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22:46
연예

"상대 배려 無"…지창욱→장항준, 당당한 실내 흡연 '빈축'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11 09:32 / 기사수정 2024.02.11 09:32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배우 지창욱과 감독 장항준의 실내 흡연 모습이 포착되며 주변 사람들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최근 공개된 JTBC 드라마 '웰컴 투 삼달리' 메이킹 영상에서는 지창욱과 신혜선을 포함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준비 중인 모습이 담겨있다. 

이어 지창욱은 리허설을 하던 중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웠고, 해당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메이킹 영상에서 지창욱의 흡연 장면은 삭제됐다. 

지창욱은 여러 스태프들이 함께하는 공간이자 일터에서 실내 흡연을 하는 모습이 보기 좋지 않았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특히 좁은 공간에서 다수가 밀접해있음에도 흡연을 하는 모습은 상대에 대한 배려가 부족해 보여 빈축을 샀다. 





지창욱의 실내 흡연 장면이 지적을 받은데 이어 장항준 감독 역시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넌 감독이었어'에서 실내 흡연 장면을 한 모습이 포착되어 연이어 지적을 받고 있다. 

장도연과 이옥섭 감독 등 지인들과 함께하는 술자리에서 장항준은 자연스럽게 전자 담배를 피웠다. 가까운 이들과 함께하는 편안 자리였고 사전에 지인들에게도 양해된 부분이겠지만 그럼에도 실내에서 흡연을 하는 모습은 보기 좋지 않았다는 의견들이 이어졌다. 

최근 아이돌부터 배우와 감독들까지 여러 스타들의 실내 흡연이 알려져 지적을 받고 있다. 상대에 대한 배려가 필요한 상황인 만큼 스타들도 좀 더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JTBC 메이킹, 유튜브 '넌 감독이었어'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