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6:54
연예

승리 대신 애꿎은 2NE1 머리채…'나락퀴즈쇼' 대성, 변죽만 울렸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11 09:0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그룹 빅뱅 대성이 '나락퀴즈쇼'에 출연한다고 해 공개 전부터 화제가 됐으며, 애꿎은 2NE1(투애니원)을 웃음 소재로 삼아 눈총을 샀다. 

10일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에는 '빅뱅 대성, 당신도 나락에 갈 수 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나락퀴즈쇼'라는 '피식대학' 속 한 코너다. 논란이 될 만한 민감한 질문을 게스트에게 던지고, 게스트는 곤란한 상황 속에서도 답을 하는 과정을 담아낸다. 

대성의 출연이 알려지자, '나락퀴즈쇼'에서 어떤 과감한 질문을 던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그룹 빅뱅으로 데뷔했으나 일명 '클럽 버닝썬 게이트'로 인해 설매매 알선 등 9개 혐의로 실형을 살고 나온 승리부터 빅뱅 완전체 가능성 등 다채로운 질문이 기대가 됐다. 



하지만 정작 승리나 빅뱅 완전체 관련 질문을 나오지 않았다. 최근 지드래곤이 SNS를 통해 자신의 심정을 대변한 사자성어인 '사필귀정'의 옳은 한자를 물으며 "지드래곤에게 전화 찬스를 써도 된다"고 말하거나  대성에게 GD의 다음 앨범을 캄보디아와 북한 중 어느 나라에서 발매하면 좋을 것 같냐는 질문으로 승리를 간접적으로 떠올리게 했으나 돌직구 질문은 나오지 않았다. 

반면 YG에서 가장 한 게 없는 아티스트를 고르는 질문이 나왔고, 대성은 망설임 속 2NE1을 택했다. 이어 2NE1 멤버들 중 없어도 되는 멤버를 고르라고 묻기도 했고, 공민지를 택하기도. 

대성 관련 '나락퀴즈쇼'임에도 애꿎은 2NE1 질문이 이어졌고, 다소 무례한 질문은 오히려 2NE1 팬들의 마음까지 상하게 했다. 정작 나올 법한 질문은 나오지 않은 상황 속에서 타그룹을 언급하며 희화화하는건 무례했다는 지적이다. 많은 이들의 기대와 달린 '나락퀴즈쇼'가 눈치만 보며 변죽을 울렸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다. 

사진 = 유튜브 '나락퀴즈쇼'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