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02:03
연예

'효심이네' 하준, 고주원 친형제란 사실 알았다 '충격' [종합]

기사입력 2024.02.10 21:1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하준이 고주원이 자신의 친형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10일 방송된 KBS 2TV '효심이네 각자도생' 40회에서는 강태호(하준 분)가 강태민(고주원)의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명희(정영숙)는 "태호한테 그러지 말아라. 태호는 네 진짜 동생이다. 너희들은 형제야. 미안하다. 이 모든 게 할미의 잘못이다"라며 고백했다.



최명희는 "너희 아버지 진범이한테는 사실 결혼하고도 오랫동안 자식이 없었다. 그래서 네 할아버지한테 더 많은 미움을 받았었단다. 집안 대도 못 잇는 미저리 같은 놈이라고. 그런데 뒤늦게 결혼한 준범이네가 먼저 임신을 하였고 아들을 낳았어. 그때 네 할아버지는 1년 동안 사우디 건설 현장에 직접 나가셔서 큰 아들과 작은 아들을 번갈아 부르며 일을 하고 계셨단다"라며 오열했다.

최명희는 "그래서 나는 큰 며느리가 임신했다고 거짓말을 하고 준범이에게서 아들이 태어나자마자 그 아들을 집안의 장남인 진범이에게 주려고 했다. 미안하다. 너희 둘한테 진작 말하지 못한 이 할미 용서할 수 있겠니"라며 고백했다.

이후 강태민은 "진작에 말씀해 주셨어야죠. 태호가 제 동생인 줄 알았으면 어렸을 때 주위 형제들이 서로 돕고 다투기도 하면서 여기저기 모여 다닐 때 그게 얼마나 부러웠는지 아세요? 저는 안 외로웠는지 아십니까?"라며 분노했다.

강태민은 "매일 술에 취해 계신 아버지를 두고 세상에 혼자 나와서 여기까지 오는 게 얼마나 힘들었는지 할머니는 가늠이나 되세요?"라며 다그쳤고, 이때 최명희의 집을 찾은 강태호는 우연히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들었다.



강태호는 "지금 무슨 소리를 하시는 거예요"라며 당황했고, 강태민은 "할머니. 제가 지금 가진 게 뭡니까. 사랑하는 여자가 있습니까? 따뜻한 가정이 있습니까? 저 이제 아무것도 없어요"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최명희는 "미안하다"라며 사과했고, 강태민은 "할머니. 진짜 이렇게까지 해서 도대체 뭘 얻으려고 하신 겁니까. 이 긴 세월 동안 친형제 이렇게 찢어놓고 부모 자식 사이 갈가리 찢어놓게 해서 도대체 뭘 얻으려고 하신 거냐고요. 저 할머니 용서 안 할 겁니다"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강태호는 "태민이 형이 지금 무슨 말을 하는 거예요. 제가 형이랑 친동생이라니요"라며 물었고, 최명희는 "내가 네 어미한테 천하의 못할 짓을 했다"라며 진실을 밝혔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