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21:06
연예

이주승, 95세 교사 출신 할아버지와 무도인 DNA 자랑 "‘회춘 팩까지" (나혼산)

기사입력 2024.02.08 13:3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주승이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보내는 ‘손자 주승’의 하루를 공개한다. 이주승의 기특한 효도 일상이 시청자들의 미소를 유발한다.

오는 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할아버지-할머니 댁을 방문하는 이주승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주승은 “곧 설날이니까 좋은 하루를 보내려 합니다”라며 할머니-할아버지 댁으로 향한다.

그는 가는 길 마트에 들러 장을 보는데 “할아버지 심부름 중”이라며 소주와 포도 주스 총 13병을 페트병으로 카트에 담았다. 손목 보호대 착용까지 하며 무거운 페트병을 옮기는 이주승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이주승은 마트에 이어 이번엔 꽃집에 들러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좋아할 화분을 구매한다.

예전에도 할아버지-할머니에게 화분을 선물한 적이 있다는 이주승은 추천을 받아 봄이면 꽃이 만개한다는 철쭉 화분을 사고, 시력이 안 좋은 할머니-할아버지를 위해 큼지막한 나무 조각에 메시지를 정성 들여 적는다.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기뻐할 거라며 기대감에 부푼 손자 이주승의 효심이 미소를 자아내게 한다.



이주승은 장 본 물건들과 화분까지 힘을 쓰며 할아버지 댁에 옮겼다. 그는 할아버지를 살갑게 부르며 할아버지 댁으로 들어간다. 이주승이 할아버지 댁에서 어린 시절 몇 년 동안 살았던 추억도 공개된다. “한 달에 다섯 번은 가는 것 같다”라는 이주승에게서 할아버지-할머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이 느껴진다.

올해 95세인 이주승의 할아버지는 초등학교 교사였다. 졸업한 지 반세기가 훌쩍 지났는데도 스승을 잊지 못하는 70대 노인 제자들의 안부 전화가 이날도 걸려왔다.

이주승은 할아버지가 교사 시절 제자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섰던 일화를 들으며 할아버지가 참된 스승이었다는 사실에 존경심을 드러낸다.

이주승은 이날 소주와 포도주스로 할아버지가 즐겨 마시는 약주를 만들고, 할아버지의 꿀 피부를 위한 ‘회춘 팩’ 서비스까지 하며 미소를 유발한다.

격투기 방송도 나란히 시청하며 ‘무도인 DNA’를 보여준다. 할아버지의 90년 인생사를 경청하는 손자 이주승의 하루가 본방송을 기대하게 한다.

90대 할아버지, 할머니와 정겨운 하루를 보내는 이주승의 효도 일상은 오는 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