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3:46
연예

'재벌X형사' 안보현, 듣도 보도 못한 'FLEX' 수사→박지현과 공조 시작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1.28 08:10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재벌X형사'에서 안보현이 이제까지 본 적 없는 FLEX 수사로 웃음을 줬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 2회에서는 진이수(안보현 분)와 이강현(박지현)이 대립을 하면서도 공조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루아침에 경찰이 된 진이수는 이강현이 있는 강하경찰서 강력1팀으로 진짜로 출근했다. 진이수는 "하면 제대로 하자는 주의다. 내 자리 어디냐"면서 당당하게 물었지만, 이강현은 "뭘 제대로 해? 경찰 놀이? 여기 놀이터 아니다"라고 말했다. 

진이수도 물러섬이 없었고, 이강현은 "그래서 출근을 제대로 하시겠다? 사명감에 쩔어서? 그럼 충고 하나 하자. 아무것도 하지말고 가만있어. 이 공간에서 들은 거 본 거 SNS에 올리면 가만 안 둔다. 그리고 내 수사에 방해가 되면 죽는다"라고 경고했다. 진이수는 "뭐야? 텃세 부리는거야?"라면서 타격감 제로의 모습을 보였다. 

이강현은 경찰서 안에서 게임을 하고 있는 진이수에게 "여기 놀이터 아니라고 했지. 상황 파악이 안돼?"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진이수는 "상황 파악은 정확히 하고 있다. 이건 경찰 조직과 한수그룹이 손을 잡은 비지니스고, 너와 나는 계약 관계"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이강현은 "그런데 너는 이 계약을 엎을 힘도 없으면서 협조도 안하고 있다. 자존심인지 열등감인지 잔뜩 꼬여서. 애초에 너희들이 수사를 똑바로 했으면 나도 이렇게 피곤할 일 없다"면서 자극했다. 



그런 와중에 70대 치매 노인 실종 사건이 발생했다. 해가 지기 전에 찾아야하는 상황 속에서 진이수는 태연하게 휴대폰만 만지작 거렸다. 알고보니 자신의 SNS에 치매 노인을 찾으면 명품 시계를 선물하겠다는 글을 올렸고, 순식간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치매 노인을 찾는데 성공해 이강현을 황당하게 했다. 

또 이강현은 선착장에서 변사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고, 진이수도 뒤를 따랐다. 하지만 이강현은 진이수에게 "현장에는 진짜 경찰만 들어갈거다. 넌 차에서 대기해. SNS 금지"라는 명령으로 무시했다. 하지만 진이수는 자신의 개인 요트를 타고 사건 현장을 누벼 웃음을 자아냈다. 

진이수는 범인을 잡는데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려고 했다. 진이수는 이강현에게 "내가 범인을 잡으면 어떡할거냐"고 물었고, 이강현은 "절대 그럴 일은 없다"고 했다. 이에 진이수는 "못 잡으면 눈 앞에서 사라져줄게. 내근직으로 옮기든 출근 안하든. 대신 잡으면 내가 경찰이라는거 너도 인정해"라고 했다. 

그런데 발견된 변사체는 이제 막 주목을 받기 시작한 모델이었다. CCTV 확인 결과 DN 미디어 막내아들이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다. 같은 재벌집 막내아들로 유력 용의자에 대해 너무 잘 알고 있는 진이수. 사사건건 부딪혔던 두 사람이지만 어쩌다보니 자연스럽게 공조를 시작하게 돼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를 높였다. 

사진= 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