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02:35
스포츠

'조별리그 3경기 침묵' 조규성 "주변 비판? 신경 안 써…부담 전혀 없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4.01.26 06:40 / 기사수정 2024.01.26 06:54

25일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조규성이 동료에게 크로스를 더 높게 띄워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3-3으로 비겨 E조 2위로 16강에 올라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다. 연합뉴스
25일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조규성이 동료에게 크로스를 더 높게 띄워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3-3으로 비겨 E조 2위로 16강에 올라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도하, 권동환 기자) "부담감 같은 건 하나도 없어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조규성(미트윌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카타르 조별리그 E조 3차전이 끝난 후 최근 부진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이날 한국은 전반 21분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의 선제골로 앞서가기 시작했지만 후반전에 동점골과 역전골을 연달아 내주면서 패배 위기에 몰렸다. 후반 38분 이강인(PSG)의 프리킥이 골키퍼 손 맞고 들어가면서 다시 원점이 됐다.

후반 추가시간 한국은 오현규(셀틱)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마무리 지으면서 승리를 목전에 뒀으나 경기 종료를 앞두고 실점을 허용하면서 결국 3-3 무승부를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이 15분이나 지나고 나서야 마지막 실점을 했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대표팀 조규성이 헤더를 시도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3-3으로 비겨 E조 2위로 16강에 올라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대표팀 조규성이 헤더를 시도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3-3으로 비겨 E조 2위로 16강에 올라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다. 연합뉴스


조별리그에서 조규성의 부진이 적지 않았고 말레이시아전도 다르지 않았다. 비판의 목소리도 높았다. 이날 조규성은 4-2-3-1 전형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끝내 골을 넣지 못하면서 후반 17분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과 교체됐다.

조규성은 전반 44분 설영우(울산HD)의 크로스를 받아 헤더 슈팅에 성공했지만 말레이시아 골문을 지키던 시한 하즈미 골키퍼 발에 막히면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에서도 설영우의 낮은 크로스를 받기 위해 발을 쭉 뻗었지만 약간 모자랐다.

결국 말레이시아전에서도 교체 아웃되면서 조규성은 대회 개막 후 3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으나 0골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지난 조별리그 2경기에서 득점 찬스를 자주 놓치며 부진한 활약을 펼친 조규성은 다시 한번 클린스만 감독의 믿음을 받아 선발 명단에 포함됐지만 결국 무득점으로 말레이시아전을 마무리했다. 특히 경기가 열린 1월 25일은 조규성의 생일이었기에 아쉬움은 더욱 컸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에서 전반 조규성이 지나친 공을 바라보며 아쉬워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3-3으로 비겨 E조 2위로 16강에 올라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다. 연합뉴스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에서 전반 조규성이 지나친 공을 바라보며 아쉬워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3-3으로 비겨 E조 2위로 16강에 올라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다. 연합뉴스연합뉴스


경기가 끝난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만난 조규성은 "3-3이라는 결과가 많이 아쉽고, 개인적으로도 골이 안 들어가고 있기에 많이 아쉽다"라며 경기 소감을 드러냈다.

최근 골가뭄으로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조규성은 "그런 건 없다. 내가 그냥 못 넣고 있을 뿐"이라며 "공격수는 골을 넣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지만 그런 걸 따지면서 경기에 들어가지 않는다. 부담감 같은 건 하나도 없다"라며 담담하게 말했다.

골을 넣지 못하면서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신경 안 쓴다"라고 말하면서 주변 반응에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클린스만 감독으로부터 받은 조언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계속 생각하라고 말씀하시고, 나도 골을 못 넣고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렸다"라며 "그런 거 신경 쓰지 말라고 하셨고, (클린스만)감독님이 공격수였던 시절 이야기도 많이 해주셨고, 공격수도 그런 일이 수두룩하다는 등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가 끝난 뒤 조규성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3-3으로 비겨 E조 2위로 16강에 올라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다. 연합뉴스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가 끝난 뒤 조규성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3-3으로 비겨 E조 2위로 16강에 올라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향후 일정에 대한 각오로 조규성은 "이제 진짜 토너먼트다. 지면 떨어지는 경기다. 내가 경기를 뛰든 안 뛰든 일단 경기에 출전한다면 이제는 진짜 골도 넣고 팀에 기여를 많이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16강에서 최대 라이벌 일본을 피하게 된 것에 대해선 "올라가다 보면 결승에서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말레이시아전 무승부로 한국은 E조 2위를 확정해 F조 1위와 16강에서 맞붙게 됐다. F조 1위는 중동의 강호 사우디아라비아가 차지했다.

조별리그 동안 아쉬운 경기력을 계속 보여줬던 조규성인 중요한 토너먼트 무대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