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3 12:56
연예

아나운서에 낙태 종용한 전 남친 母…서장훈 "피눈물 흘릴 것" (물어보살)[종합]

기사입력 2024.01.23 08:47 / 기사수정 2024.01.23 08:4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전 남자친구 어머니에게 낙태를 종용 당한 아나운서의 사연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251회에는 출산을 두 달 남긴 프리랜서 아나운서 미혼모가 출연해 아이의 친부와 그 가족의 낙태 종용 및 책임 회피성 행동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유독 큰 발걸음 소리와 가빴던 숨소리로 등장한 사연자에게 이수근은 "홀몸이 아닌 것 같은데? 움직여도 괜찮은 거야?"라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고, 사연자는 "출산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아직은 괜찮다. 제가 미혼모다. 사실 미혼모인 상황이 고민인 것은 아니고"라며 입을 열었다.

미국 시민권을 보유한 사연자는 2016년부터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한국에서 생활하며 2022년 여름부터 결혼을 전제로 평범한 회사원이었던 남자친구와 1년 연애 중에 아이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첫 임신 소식을 전했을 당시 아이 아빠는 아이의 존재에 대해 감사하다고 눈물까지 보이며 책임을 약속했고 이후 결혼 준비를 시작했지만, 어느 날 갑자기 본인의 부모님으로부터 중절 권유를 받았다며 사연자에게 이야기를 그대로 전해 충격을 안겼다.

"부모님은 그러셔도 너는 나에게 그 말을 전달했으면 안 되지"라며 분노한 사연자의 반응에 아이 아빠는 다시 수긍했지만, 웨딩 업체와 계약을 앞두고 본인의 어머니와 함께 만나자는 제안에 불길한 예감을 감지했다고 전했다.

결국 삼자대면 상황에서 아이 아빠는 "난 결혼하지 않을 거고 아이를 원치 않아"라며 파혼과 아이까지 거부한 황당무계한 태도를 보였고, 그의 어머니는 "한국에선 미혼모와 사생아가 어떤 취급을 받는지 알아?", "여자한테 아이가 있다는 건 정말 치명적이지만 남자에게는 아무것도 아니야"라며 다시 한 번 중절 회유를 했다고 밝혔다.

서장훈이 그렇게까지 그쪽 집안에서 반대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자 사연자는 어머니께서 "우리는 똑똑하고 예쁜 며느리 원치 않아. 우리 애는 내조하고 순종적인 여자가 필요해"라며 남자친구의 친할아버지께서 아주 대단한 사람이었다고 강하게 어필했다고 전했다.



결국 사연자는 "혼자라도 낳겠습니다"라며 출산 의사를 밝혔지만 미혼모이자 외국인이라는 신분으로 아이를 낳게 될 경우 출생 신고 절차가 매우 복잡한데, 혼인 외의 출생자를 그의 생부 또는 생모가 자기의 자녀라고 인정하는 행위인 '태아 인지'를 생부로부터 도움받아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지만 현재 그와 연락이 제대로 되지 않아 어렵다며 답답한 마음을 호소했다.  

이후 변호사를 통해 들은 얘기는 "아이가 안 태어날 수도 있고 친자인지도 모르기에 태아 인지를 거부한다"라는 아이 아빠 가족 측 입장이었고, 최소한의 의무 요구도 받아들여지지 않는 상황에서 출생 신고가 늦어져 그 사이 아이가 의료 혜택 등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걱정했다.

사연을 들은 서장훈은 사연자에게 "앞으로 0.01%의 기대도 아이의 아빠에게 하지 마라. 그런 인간들에게 뭘 기대하냐. 법적인 책임이 있는 양육비만 받고 나머지는 단절해야 돼"라고 조언했다.

이어 친부 가족들을 향해 "잘잘못을 떠나 나의 혈육을 외면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좋은 일이 생길까. 사연자 눈에 눈물 나게 한 만큼 배로 피눈물 흘리게 될 것이다. 지금이라도 잘못 뉘우치고 어떻게 하면 아빠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는지 생각하는 것이 본인들 인생을 위해 좋을 것이다"라며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군 입대를 앞두고 있던 프로야구 LG트윈스 소속 이정용과 kt위즈 소속 배제성이 출연해 고민을 토로했다.

두 사람은 방송 녹화일 기준으로 3일 뒤면 동반 입대를 하게 된다고 밝히면서 "늦은 나이에 입대를 앞두고 있어 다녀와서도 야구를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이다"라고 토로했다.

나이를 꽉 채워서 군대에 가게 돼 걱정하는 두 선수에게 서장훈은 "오히려 그동안 투수 포지션으로 기회가 많았기에, 이왕 가는 것 상무에서 몸을 더 잘 만들어 도약할 수 있는 기회들과 재정비의 시간을 가지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수근은 "군대 갔다 와서 특별한 것 없으면 형한테 얘기해라. '최강야구' 소개시켜 줄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는 출가해 30년을 승려로 살았지만 이제는 환속하여 인생을 함께 할 동반자를 찾고 싶다는 사연자가 출연해 본인의 매력을 적극 어필했고, 서로 너무 사랑하지만 결혼에 대해 입장 차이가 있는 모델 여자친구와 보좌관 남자친구 커플의 사연도 방송됐다.

또 지난 방송에 출연했던 서울대 대학원 출신 모태솔로 동성애자 사연자가 방송 출연 이후 건강도 챙기고 표정도 밝게 변화시켜 현재 6살 연하 태국인 남자친구와 알콩달콩 연애 중이라며 근황을 전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