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0 14:12
스포츠

4골 4도움 손흥민, 통산 5번째 이달의 선수 불발…유출본 공개→'6골' 토트넘 영입 타깃 수상

기사입력 2024.01.11 19:02 / 기사수정 2024.01.11 19:02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프리미어리그 12월 이달의 선수 수상자가 손흥민이 아닌 도미닉 솔란케가 됐다는 소식이다.

11일(한국시간) X(구 트위터) 등 각종 SNS에 12월 이달의 선수 수상자로 솔란케가 선정됐다는 유출본이 올라오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과 세계적 명성의 게임사 EA스포츠가 협력해 선정하는 이달의 선수상은 보통 수상자 발표 직전 유출본이 공개된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유출본이 빗나간 적이 없었던 만큼, 손흥민의 통산 5번째 수상은 아쉽게 물 건너갈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지난 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2월 이달의 선수 후보 8인을 공개했다. 12월 한 달 동안 4골4도움으로 8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손흥민도 후보에 올라 수상 가능성을 높였다.

사실 손흥민의 수상이 유력해보였다. 손흥민 외에도 토트넘 이적설이 나오고 있는 도미닉 솔란케(본머스), 리버풀 핵심 라이트백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 황희찬 동료 마테우스 쿠냐(울버햄프턴 원더러스)를 비롯해, 모하메드 쿠두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마이클 올리세(크리스털 팰리스), 콜 팔머(첼시), 마르코스 세네시(본머스)가 이름을 올렸지만 손흥민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쳤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지난달 31일 2023년 마지막 경기였던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한 달 동안 8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3-3 무승부로 끝났던 14라운드 맨시티 원정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것을 시작으로 손흥민은 16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때 1골 2도움을 기록해 4-1 대승을 이끌었다. 이후 18~20라운드 3경기에서 2골 1도움을 올리며 12월 한 달 동안 공격포인트를 무려 8개나 기록했다.

손흥민보다 더 많은 공격포인트를 올린 선수는 없었다. 손흥민 다음으로 많은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선수는 솔란케, 팔머, 쿠냐로 6개다. 솔란케는 6골을 넣었다. 손흥민보다 더 많은 골을 넣었지만 도움이 부족하다. 황희찬 동료 쿠냐도 3골3도움을 기록해 공격포인트 6개를 기록했다. 팔머는 4골2도움을 기록했다. 올리세가 4골1도움, 공격포인트 5개로 뒤를 이었고, 쿠두스가 4골로 그 다음이었다. 세네시와 알렉산더 아놀드가 각각 2골1도움, 1골2도움으로 3개씩 기록했다.

팀 성적이 가장 좋은 건 알렉산더 아놀드로 6경기 4승2무를 거뒀다. 아놀드도 1골2도움은 물론 6경기 중 3경기를 무실점으로 마치며 공수 양면 완벽한 활약을 펼쳤다. 다만 이달의 선수를 뽑는 것이니 만큼, 개인 성적이 앞서는 손흥민의 수상이 유력할 것으로 여겨졌다.

특히 강력한 경쟁자 솔란케와의 맞대결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완승을 거둬 수상 가능성을 더욱 끌어올렸다.



손흥민이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하게 되면 개인 통산 5번째 수상이 될 수 있었다. 또한 지난 9월에 이어 올시즌에만 두 번째 수상에 성공하게 되는 것이었다. 손흥민은 지난 9월 한 달 동안 4경기에서 6골을 뽑아내며 통산 4번째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

2016년 9월에 처음으로 이달의 선수로 선정된 손흥민은 이후 2017년 4월과 2020년 10월에도 수상에 성공한데 이어 약 35개월 만에 4번째 이달의 선수상을 거머쥐었다. 통산 4회 수상으로 앨런 시어러, 티에리 앙리, 데니스 베르캄프, 프랭크 램파드 등과 함께 수상 횟수 동률을 이뤄 월드 클래스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한 번 더 수상하게 되면 로빈 판페르시,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와 동률이 될 수 있었고, 6회 수상자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스티븐 제라드를 넘볼 수 있었다. 최다 수상자인 해리 케인, 세르히오 아구에로(이상 7회)에게도 도전할 수 있었다.

그러나 수상 유출본을 공개하는 각종 SNS 계정들이 솔란케가 수상자로 결정됐음을 알리면서 통산 5번째 수상이 불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Macartneyyt'는 "속보! 솔란케가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라고 전했고, '알렉스'는 "솔란케가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손흥민이 도둑 맞았다"라고 했으며, '톡FPL'은 "솔란케가 12월 이달의 선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자격이 있는가? 손흥민은 4골4도움으로 수상이 유력했고, 솔란케도 비슷한 클래스를 보여줬다"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SNS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