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22:03
연예

추성훈, 시한부 수상소감 여파 "임시완에 연락 와" (당나귀 귀)

기사입력 2024.01.07 16:54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추성훈이 시한부 수상소감 여파를 고백했다.

7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추성훈이 화제를 모았던 시한부 수상소감의 여파에 대해 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전현무와 김숙은 지난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아이콘상을 수상한 추성훈 얘기를 꺼냈다. 김숙은 추성훈이 수상소감 때문에 지금 핫하다고 말했다.



추성훈은 베스트 아이콘상 수상 후 지난해 떠나보낸 아버지를 언급하면서 "조금 있으면 저도 아버지에게 간다"는 발언을 해 현장을 술렁이게 한 바 있다. 

추성훈은 "임시완한테 메시지 왔다. 임시완이 '형 갑자기 가면 안 돼요. 오래오래 살아야죠'라고 하더라"라며 수상소감으로 인한 여파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사진=K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