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0:25
연예

류준열 "김우빈 몰랐던 때, 암 투병 소식 맘 아팠다"…"만난 사이, 많이 서운" (와글와글)

기사입력 2024.01.06 08:0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류준열과 김우빈이 서로를 처음 알게 됐던 당시를 떠올렸다.

5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콩팥 노리는 왕년 농사꾼들이랑 와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방송에는 영화 '외계+인' 2부(감독 최동훈)에 출연한 배우 김우빈과 김태리, 류준열이 함께 했다.

김우빈과 김태리가 먼저 도착해 나영석PD, 김대주 작가와 이야기를 나눴고 이후 류준열이 도착했다.

대화를 이어가던 중 류준열은 비인두암을 극복한 김우빈의 이야기를 꺼내며 김우빈의 암 투병 소식을 처음 알게 됐던 때를 떠올렸다.

류준열은 "(김)우빈이를 이제 처음 느낀다고 해야 하나? 데뷔하고 작품을 하고 있는데 우빈이가 아프다는 기사가 뜨니까 갑자기 마음이 이상하더라. 전혀 몰랐을 때다. 개인적으로 몰랐을 때"라고 얘기했다.



이에 김우빈은 "뭘 전혀 몰라, 형"이라고 말했고, "너 나 알았냐"는 말에 "많이 서운하다"며 류준열의 말을 들었다.

류준열은 "나는 기사로만 보지 않냐. 또래 동료 배우로서 마음이 이상하더라. 그런 마음만 갖고 있었는데 괜찮다는 기사가 또 나오니까 마음이 안도가 됐다. 그 사이에 만났는데, 그 때 이제 '얘가 이런 애구나'하면서 많이 친해졌다"고 전했다.

이에 김우빈은 "그런데 (류)준열이 형이 자꾸 저를 몰랐다고, '외계+인' 때가 처음이라고 몇 번을 얘기한다. 형의 데뷔작 '소셜포비아'가 개봉하기 전에 저는 '스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갔었다"며 류준열과의 만남을 돌아봤다.

이어 "그 때 (강)하늘이랑 제가 포장마차를 빌려서 술을 마시는데, 하늘이가 변요한 형을 불러도 되냐고 해서 그러자 했고, 그 분과 친구분 여러 명이 왔었다. 그 중 한 명이 준열이 형이었다. 그 자리에 이동휘 형도 있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 김우빈은 "그때 처음 인사하고 술을 오랫동안 마시면서 얘기도 했다. 그리고 그 이후에 숍이 또 같았다. 숍에서도 두세 번 만났다. 그랬는데 '외계+인' 때 만난 것이 처음인 것처럼 하더라"고 고백해 류준열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를 듣고 있던 류준열은 "나는 그때 공짜밥, 공짜술을 먹고 있을 때라서 정신 못 차릴 때다. 내가 만취로 갔나 보다"라고 급히 해명했지다.

하지만 김우빈은 "무슨 말이냐, 그때도 형 술 안 먹었다. 아직도 기억 난다. 형 술 안 먹는다고 했었다"며 이내 "이건 (방송에) 쓰지 말아달라. 형한테 안 좋을 것이다"고 얘기했고, 나영석PD와 김대주 작가는 "쓰지도 않을 얘기를 왜 이렇게 길게 하냐"고 넉살을 부려 웃음을 더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십오야'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