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3 13:10
연예

이달형 "중1 때 가출…밤 업소 아르바이트로 생계 유지" (특종세상)[종합]

기사입력 2024.01.05 07:27 / 기사수정 2024.01.05 07:27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지난 4일 MBN '특종세상'에는 KBS 드라마 '대조영'에서 설계두 역을 맡았던 35년 차 배우 이달형이 출연했다. 

원주로 이사 온 이달형은 라이브 카페를 차렸다. 시장에서 전단지를 나눠주던 이달형은 "제가 원주에 이사 와서 원주 새내기가 됐다. 원주 시민들에게 인사하려고 거리로 나와서 홍보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집을 공개한 이달형은 혼자 밥을 차려 먹었다. 집에 혼자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그렇다"고 대답한 그는 "아내는 지금 보다시피 이별이다. 성격 차이로 이혼을 했고 아이는 지금 기숙학교에서 재학하고 있다. 그래서 반반씩 양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어머니가 제가 백일도 되기 전에 돌아가셨다. 그래서 나는 핏덩이 때부터 친척 집을 전전했다. 우리 가족과는 같이 지내본 적이 드물다. 아버님 눈빛에서 나를 보면서 엄마를 기억하기 싫은 눈빛을 느낀 것 같다"고 가족사를 밝혔다. 

그 결과 중학교 1학년 때 가출을 감행했다고. 그는 "잠잘 때가 없어서 건물 지하, 아파트 옥상, 교회 기도실, 아파트 지하 보일러실에서 잤다. 어느 날은 겨울이었다. 밤을 너무 춥게 보낸 거다. 학교를 가야하는데 너무 추워서 밥을 뺏어 먹은 적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달형은 어린 나이에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밤 업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겨우 고등학교를 졸업했고, 군 제대 후 극단에 들어가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는 아버지의 묘를 찾아 "아버지는 나의 원망의 대상이었다. 나를 케어하지 않았으니까. 나는 아버지가 계신데 집에 안 있고 떠돌아야 하는가 생각했다"라며 "아이를 낳아보니까 이해를 했다. '나는 절대 아버지처럼 안 살겠다' 했는데 내가 그렇게 살고 있더라. '오죽하면 아버지가 그러셨겠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내 먹먹함을 자아냈다.

사진=MBN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