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11:36
연예

'살림남' 매년 시끌, 포경수술→미성년자 샤워 장면까지…"신중하겠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2.09 19:48 / 기사수정 2023.12.09 19:48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지난해 학생들의 포경수술 장면을 공개해 뭇매를 맞은 '살림하는 남자들'이 이번에는 미성년자 출연자의 샤워 장면을 내보내며 연이어 논란에 휩싸였다. 비판이 거세지자 제작진이 고개를 숙였다. 

9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 측은 현재 논란되고 있는 미성년자 샤워 장면에 대해 "지난주 방송된 '살림하는 남자들' 336회 중 최경환 자녀 샤워 장면은 보호자인 부모 및 당사자 모두의 동의 하에 촬영되었음을 안내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해당 회차의 다시보기 서비스는 중단되었으며 더욱 신중히 제작에 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일 방송된 '살림남2'에서는 최경환 가족의 에피소드가 공개된 가운데, 외출을 하고 돌아온 아이들이 샤워를 하러 욕조로 향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아이들이 샤워를 하는 모습이 그대로 송출됐다. 나뭇잎 스티커로 신체 일부를 가린 상태였지만, 샤워 장면이 약 1분 동안 적나라하게 방송됐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미성년자 아이들이 샤워하는 장면을 곧이곧대로 방송에 내보냈어야 했냐고 지적했다. 

현재 '살림남2' 시청자 게시판은 프로그램 출연진에 대한 욕설, 비방 등을 막고자 비공개 전환된 상태다. 



'살림남2'는 지난해에도 이와 유사한 논란으로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지난해 9월 17일 방송에서는 전 야구선수 홍성흔의 아들 홍화철 군과 그의 친구들이 포경수술을 위해 비뇨의학과 전문의 홍성우(꽈추형)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화철 군을 포함한 5명의 학생은 수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부모들의 동의 절차를 거친 후 가위바위보로 정한 순번에 따라 수술을 진행했다. 여기서 수술 장면이 여과 없이 전파를 타 지적을 받았다. 미성년자의 포경 수술을 예능 소재로 쓴 것이 부적절하다는 것.

이후 한 시청자는 '살림남 미성년 남아 포경 및 전시로 인한 성 학대 정황 사과 바랍니다'라는 청원을 게재, 해당 청원은 등록일 이틀 만에 약 1,500명의 동의를 얻으며 이슈 청원으로 등록되기도 했다.



당시 '살림남2' 제작진은 사과문을 내고 "가족 사이에서도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쉽지 않았던 자녀의 성교육과 포경 수술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부모와 자녀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가족들이 성에 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누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던 의도와 달리 시청자 여러분에게 불편함을 드렸다"고 고개 숙였다. 

한편, '살림남2'는 신세대 남편부터 중년 그리고 노년의 남편까지. 스타 살림남들의 리얼 살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사진=KBS 2TV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