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16:22
연예

주우재 "'강남순' 거지 역할, 분량 적고 감초라 출연" (오늘의 주우재)

기사입력 2023.11.01 16:01 / 기사수정 2023.11.01 16:01



(엑스포츠뉴스 신현지 기자) 모델 겸 방송인 주우재가 '힘쎈여자 강남순' 지현수 역을 맡게 된 계기를 전했다.

31일 유튜브 '오늘의 주우재'에는 '근데 제가 줄자는 충분히 있어가지고... | 하하, 변우석 키(not 가수) 논쟁'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주우재는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이하 '강남순')을 촬영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주우재는 "제가 거지 역할로 '강남순'에 출연하고 있지 않냐"라고 입을 열었다.

주우재는 "(드라마를) 최근에 찍은 줄 아실 텐데, 굉장히 오래됐다. 작년 여름, 가을쯤부터 올해 봄, 초여름까지 찍었다"라며, '강남순'의 줄거리를 대략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우재는 "캐스팅이 된 비하인드가 좀 있다. 원래는 영탁 형님이 맡으신 옹성우 씨와 함께인 '오영탁'이라는 캐릭터를 하자고 하셨었다"라며 지현수 캐릭터가 아닌 다른 역의 캐스팅 제안이 왔었다고 이야기했다.

주우재는 "근데 제가 '지현수'라는 캐릭터를 봤는데 너무 매력적이더라. 그리고 사실 섭외가 들어왔을 때 '도포자락 휘날리며'라는 프로그램 때문에 덴마크에 나가서 촬영 중이었다"라며 또 다른 계기를 전했다.

주우재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제가 그때 쉴 틈이 없었다. 지금도 열심히 일하고 있지만, 그때도 열심히 일을 했었다. 드라마를 시작하면 들여야 하는 시간도 많지만, 함부로 이 시간들을 다른 데다 쓰기도 되게 애매해진다. 스케줄이 언제 잡힐지를 모르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이어 주우재는 "그때 캐릭터도 마침 매력적인데, 분량도 감초 역할을 하면서도 작더라. 저는 캐릭터의 분량 같은 게 전혀 상관이 없었고, 캐릭터가 너무 매력적이었다. 그래서 '이걸로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었다"라며 지현수 역을 맡게 된 전말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우재는 "생각보다 반응이 되게 좋더라. 연기 얘기도 많이 해주셨고. 나는 꿀이다. 전혀 기대하지 않은 부분에서 오는 이득이랄까"라며 의외의 호평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더불어 주우재는 '강남순'에서 같이 출연한 류시오 역 변우석과 즉석에서 통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 = 오늘의 주우재 유튜브

신현지 기자 hyunji110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