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16:10
연예

유재석 "내게 감독은 봉준호·박찬욱보다 장항준…언젠가 또 함께하고파" (핑계고)

기사입력 2023.10.28 17:02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유재석이 밸런스 게임에서 장항준 감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8일 오전 뜬뜬 유튜브 채널에는 '닮은꼴은 핑계고'라는 제목의 '핑계고'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게스트로는 영화 '오픈 더 도어' 홍보 차 장항준 감독과 송은이가 출연했다.

유재석은 "내가 '무한도전'에서 장항준 감독님을 경험하지 않았나. 내가 물론 형을 좋아해서 그런 것도 있지만, 내가 그걸 느꼈다. '이 형은 진짜 영화감독님이구나' 싶더라. 부담가지 않게끔 포인트만 짚어준다"고 칭찬했다.



그는 "내가 언젠가는 항준이 형하고 또 한 번 그런 거를 하고 싶다. 내가 아는 감독님이 항준이 형 밖에 없다. 나는 하면 항준이 형하고 해야한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장항준 감독은 "그래서 나도 어떻게든 유재석을 이용해야겠는데, 정상의 자리에 있을 때 한 번은 얘로 이득을 취해야 하는데 그게 뭘까 싶다"고 농담했다.

봉준호, 박찬욱 감독의 이름이 나오자 유재석은 "나는 박찬욱 감독님 진짜 멋지고 작품도 진짜 감탄하면서 보고 감독님도 존경하지만, 나한테 감독님은 장항준"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들은 장항준 감독은 "아주 방송쟁이야"라고 웃었다.

이런 가운데 송은이는 "같은 상황에서 항준이 오빠의 작품이 있는데, 동시에 박찬욱 감독님한테 제안이 들어왔으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물으며 밸런스 게임을 진행하려 했다. 이에 장항준 감독은 조건을 추가, 박찬욱, 봉준호, 장항준이 동시에 작품을 제안했는데 촬영 시기가 같고 출연료도 같으면 누구의 작품을 고를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유재석은 한 분만 빼달라고 요청했고, 송은이가 박찬욱 감독을 제외하고 봉준호 감독과 장항준 감독 중 양자택일을 하라고 말했다.

여기에 장항준 감독은 "봉준호 감독님은 재석이를 모르지 않나. 그런데 전화를 해서 '제가 진짜 이 작품을 유재석 씨를 생각하며 썼습니다. 꼭 모시고 싶습니다'라고 한 거다. 반면에 나는 '야 재석아 하나 해야지? 드디어 때가 왔어! 네 덕 한 번 보자'고 한 거다"라고 상황을 더했다.

장항준 감독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유재석은 "봉준호 감독님은 감사하지만, 나 아니어도 하고 싶은 배우들이 많지 않나"라고 했는데, 장항준 감독은 "야 그럼 난 너 아니면 난 죽냐? 배우가 그렇게 많은데 내가 너한테 목숨을 걸어?"라고 극대노해 웃음을 줬다.

이에 유재석은 "내가 눈물 닦아줘야지"라고 말했고, 장항준 감독도 "재석이가 의리 있네"라고 웃었다.

사진= '핑계고'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