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4:53
스포츠

'윌커슨→구승민→김원중' 롯데, SSG 상대로 'KBO 역대 3번째' 팀 노히트 노런 달성

기사입력 2023.08.06 19:31 / 기사수정 2023.08.06 19:45



(엑스포츠뉴스 유준상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선발투수 애런 윌커슨부터 구승민, 김원중으로 이어지는 세 명의 투수로 '팀 노히트 노런'을 완성했다.

롯데는 6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에서 1-0 영봉승을 거두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시즌 성적은 43승49패.

KBO리그 역사상 팀 노히트 노런은 2014년 10월 6일 LG 트윈스(vs NC 다이노스), 지난해 4월 2일 SSG 랜더스(vs NC 다이노스) 이후 이번이 세 번째. 공교롭게도 지난해 팀 노히트노런의 주인공이었던 SSG가 이번에는 기록의 희생양이 됐다.



시작부터 팽팽한 투수전 양상으로 흘러간 가운데, 윌커슨은 1회부터 6회까지 무려 18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이어갔다. 타순이 두 바퀴 도는 동안 단 1개의 볼넷, 안타를 허용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윌커슨의 퍼펙트 행진에 제동이 걸린 건 7회초였다. 선두타자 추신수가 볼넷으로 걸어나가면서 출루에 성공했다. 그러나 윌커슨은 첫 출루 허용에도 개의치 않았다. 최지훈의 희생번트 이후 최주환과 최정을 각각 뜬공,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다만 7이닝 내내 타선의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진 못했다.

마운드를 이어받은 구승민 역시 8회초 박성한-최준우-한유섬으로 이어지는 타선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우며 제 몫을 다했다. 그리고 그토록 기다렸던 점수까지 나왔다. 8회말 선두타자 이정훈의 안타와 고승민의 희생번트 이후 1사 2루에서 윤동희가 1타점 2루타를 터트리면서 2루주자 안권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1점 차의 리드를 지키기 위해 등판한 마무리투수 김원중 역시 기록을 그대로 이어나갔다. 선두타자 김성현을 3루수 땅볼로 잡아낸 뒤 후속타자 조형우에게 삼진을 솎아내며 대기록 달성에 근접했다. 

김원중은 마지막 타자 추신수와의 승부에서 볼넷과 폭투를 내주면서 2사 2루의 위기를 자초했지만, 최지훈의 땅볼 때 타구를 잡은 1루수 안치홍이 직접 1루를 밟았다. 팀 노히트 노런과 함께 경기를 매듭짓는 순간이었다.

SSG 선발투수 커크 맥카티는 7이닝 3피안타 1사사구 9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달성했지만, 타선의 득점 지원이 따르지 않으면서 패전을 떠안았다. 볼넷 2개를 얻은 추신수를 제외하면, 출루에 성공한 타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유준상 기자 junsang9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