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06:40
연예

'국민 시어머니' 서권순, 75세 나이에도 20대 역할 거뜬 (퍼펙트라이프)

기사입력 2023.08.02 10:20 / 기사수정 2023.08.02 10:2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퍼펙트라이프'에서는 '국민 시어머니'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배우 서권순이 출연해 근황을 공개한다.

서권순은 55년 차 배우답게 '국민 시어머니' 캐릭터에 대한 확고한 연기 소신을 밝혔다. 그녀는 "상스러운 언어 사용과 밥상을 뒤엎는 것은 방송에서 하지 않고, 강한 악센트와 눈빛으로 상대를 제압한다"며 자신만의 연기 철학을 공개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서 패널 이성미에게 독한 시어머니 연기 비법을 전수한다. 이성미가 "승환이를 며느리라고 생각하고 '며느리에게 물뿌리기' 상황극을 하자"고 제안했고, 물 뿌리는 시늉을 한 서권순은 물을 받아먹는(?) 제스처를 하는 신승환에 곧바로 연기에 몰입했다. 그녀는 "어디 시어머니가 뿌리는 물을 막 먹어! 먹는 것밖에 몰라?!"라고 호통쳐 대체 불가한 시어머니 캐릭터를 또 한 번 인증했다.

이성미 역시 독한 시어머니 연기에 도전했다. 한층 더 과감해진 신승환의 며느리 연기에 말을 잇지 못한 이성미는 서권순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어진 서권순의 한 마디에 신승환은 바로 꼬리를 내렸는데, 서권순의 연기 내공이 돋보인 상황극이 방송에서 공개된다.



그런가 하면 서권순이 '청춘극장'에서 임신 5주 차 20대 며느리 역할을 맡았다고 전하자, 출연자들은 "75세 나이에 20대 연기가 가능하냐"며 깜짝 놀랐다. '애교폭발' 연기로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며느리' 연기 역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서권순은 "우리나라 최초의 여자 검도 유단자이고, 단증은 1960년도 초에 땄다"고 전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어린 시절 선천적 심장 판막증을 앓은 그녀는 "몸이 약했고, 당시 태권도나 합기도 같은 것을 많이 했는데 위험하기 때문에 부모님께서 검도를 가르치셨다"며 운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이야기했다. 

고등학교, 대학교 때에는 검도에 빠져 무협지를 섭렵했을 정도였다고. 이성미는 "저 정도 실력이시면 와이어 달고 액션 하면 될 것 같다"며 앞으로 서권순이 보여줄 다방면의 연기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퍼펙트라이프'는 오늘(2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사진=TV조선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