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2:40
연예

서준맘 박세미 "인기 식으면 너무 허무할 것…롱런 고민"

기사입력 2023.08.02 10:0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제가 서준이에게 사랑을 주는 모습을 보며 어릴 적 자신이 부모로부터 사랑 받았던 순간 또는 반대로 보호받지 못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위로 받는다고 하더라고요.”

유튜브 '안녕하세미'에서 신도시 맘 ’서준맘’이라는 부캐로 독자들을 웃고 울리며 활약 중인 박세미가 매거진 '우먼센스' 8월호 인터뷰 화보를 통해 매력을 자랑했다.

박세미는 평소 서준맘의 시그니처 룩인 롱원피스와 화려한 핸드폰 스트랩을 잠시 벗어 둔 채, 본캐 박세미로 돌아왔다. 사랑스러우면서도 통통 튀는 발랄함으로 그만의 매력을 과감 없이 드러냈다. 표정 하나, 말 한마디 모두 유쾌해 인터뷰화보 촬영 현장에서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긴 무명 시절 끝에 얻은 지금의 자리가 있기 까지 흔들림 없이 단단할 수 밖에 없는 비결에는 그녀의 굳은 의지와 엄마라는 가족이 큰 힘이 됐다고 한다.

박세미는 화보 촬영에 이어 진행된 인터뷰에서 요즘 인기 소감에 대해 대답했다.

“기쁨 반 두려움 반이에요. 지금의 인기가 식으면 너무 허무할 것 같아 마음껏 기뻐하지 못하는 점도 있어요. 그래서 요즘은 박세미로 롱런할 수 있는 방법이 뭘지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이에요. 주위에서는 “너 이제 숨만 쉬어도 잘되니까 즐겨!”라고들 말하는데, 절대 그러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공부하고 노력하며 안주하지 않는 열정을 끝까지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신도시맘 ‘서준맘’으로 구독자들을 웃고 울리는 비결에 대해서는 “구독하시는 분들이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는 것 같더라. 제가 서준이에게 사랑을 주는 모습을 보며 자신이 어릴 적 부모로부터 사랑 받았던 순간 또는 반대로 보호받지 못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위로 받는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주어진 건 최대한 열심히 하고,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해 최선을 다할 것. 잘하진 못해도 열심히 하다 보니 지금에 온 게 사실이다. 제 긴 무명 시간 동안 깨달은 것 중 하나다”라고 이야기했다.

'우먼센스' 8월호는 현재 온오프라인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우먼센스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