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00:01
연예

세븐틴 'FML', '놀토' 심의 위기…태연 "의미, 욕했는데 정답?" 당황

기사입력 2023.04.29 20:16 / 기사수정 2023.04.29 20:16

이나영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기자) '놀토' 멤버들이 세븐틴 신곡의 의미에 놀랐다. 

29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은 '가정의 달' 특집으로 꾸며져 그룹 세븐틴의 에스쿱스, 도겸, 민규, 디에잇, 승관, 버논, 디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실상 '놀토' 가족이나 마찬가지인 세븐틴의 등장에 '놀토' 멤버들은 격하게 환호했다.

오프닝부터 쾌감을 주는 칼군무를 보여주며 '역시 세븐틴'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게 한 세븐틴. 

세븐틴의 리더 에스쿱스는 "미니 10집, 더블 타이틀 앨범이다. 제목은 '손오공'이랑 'FML'이다"라고 소개했다. 



'놀토' 멤버들은 제목이 'FML'이라는 말에 무슨 의미인지를 궁금해했다. 승관은 "ML은 My Life(마이 라이프)라는 뜻이다"라고 부연설명했다. 그러자 태연은 F가 뭔지 곰곰이 생각해보더니 "F*ck my life?"라고 깜짝 놀라며 물었고, 승관은 "태연 누나 정답"이라고 인정했다.

신동엽은 "욕 했는데 정답이에요?"라고 놀랐고, 뒤늦게 그 소리를 들은 김동현이 놀라서 제목을 되새겨보느라 심의에 걸릴 위기를 자꾸 만들어내자 넉살은 "왜 자꾸 뻑뻑거려!"라고 타박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 = tvN 방송화면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