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07:41
연예

"임창정 투자해 믿음"…박혜경, 주가조작 피해 가수 A씨였나

기사입력 2023.04.27 23:27

이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임창정과 주가조작 일당에게 투자한 가수 A씨가 박혜경으로 밝혀졌다.

27일 세계일보는 임창정과 함께 주가조작 의심 세력에 투자한 가수 A씨가 박혜경이라고 보도했다.

A씨는 26일 JTBC '뉴스룸'을 통해 "임창정 씨도 여기 (투자에) 들어왔다고 했고, 회사가 골프장을 소유하는 등 번듯해 보여 믿음이 갔다. 사기당한 기분"이라고 인터뷰하기도 했다.

앞서 임창정은 올해 초 자신의 연예기획사 지분 일부를 50억 원에 팔고, 그 중 30억 원을 주가조작 일당에게 재투자 했다고 밝혔다. 임창정은 이로 인해 빚 60억 원의 피해를 봤다고 호소했다.

임창정은 주가조작 일당이 운영하는 방송 채널, 골프장 등에서 공연을 하며 가담 의혹이 불거졌다. 임창정은 "이들에게 투자해서 큰 손해를 보았을 뿐 다른 투자자들에게 주식과 관련하여 어떠한 유치나 영업행위를 하지 않았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임창정은 "일각에서 보도된 동료 A씨에게 투자를 권유했다는 내용은 명백한 오보다. 이는 동료 A씨에게도 오보임을 확실히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사진=모이다스튜디오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