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09:01
연예

"더 이상 볼일 없는 거죠?"…유인나x윤현민 대립, 심각한 분위기 (보라! 데보라)

기사입력 2023.04.27 16:40 / 기사수정 2023.04.27 16:4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보라! 데보라’ 유인나, 윤현민에게 찾아온 위기는 무엇일까.

ENA 수목드라마 ‘보라! 데보라’ 측은 27일, 경찰서에서 포착된 데보라(유인나 분), 이수혁(윤현민), 연보미(김예지)의 모습을 공개했다.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던 데보라와 이수혁의 아슬아슬한 분위기 역시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별 후유증에 힘겨워하는 데보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끝도 없이 무너지는 자신과 달리, 아무렇지 않은 노주완(황찬성)의 모습에 자신의 패배를 인정한 데보라. 노주완을 찾아가 오열하는 그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데보라가 한없이 초라해지는 순간마다 어김없이 나타나 위로를 건네는 이수혁의 모습은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기대감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데보라에게 닥친 또 다른 위기를 예고한다. 한껏 풀이 죽은 모습으로 경찰서에서 포착된 데보라와 연보미. 두 사람의 소식을 듣고 달려온 이수혁의 얼굴에도 걱정이 한가득이다. 주저앉아 울음을 터뜨리는 연보미의 모습은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해진다.

데보라와 이수혁의 갈등도 폭발한다. 서로를 조금씩 이해하며 가까워진 듯했던 두 사람. 다시 한걸음 물러선 묘한 거리감이 긴장감을 더한다. 이별의 아픔을 견뎌내고 있는 데보라를 걱정하던 이수혁의 차가워진 눈빛도 흥미롭다. 앞선 예고편에서 “이제 더 이상 볼 일 없는 거죠?”라는 이수혁의 날카로운 말 역시 이들 사이에 어떤 변수가 등장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보라! 데보라’ 제작진은 “6회에서는 실연을 극복하기 위한 데보라의 마음 정리가 시작된다”라면서 “또한 데보라의 이별 후유증을 고스란히 지켜본 이수혁에게는 어떤 변화가 생길지, 급진전될 두 사람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보라! 데보라’ 6회는 오늘 27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 ENA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