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6 23:48
연예

'서울의 달' 김영배 "16살 연하♥ 아내에 나이 속여…렌터카 빌리다 들통" (회장님네)[종합]

기사입력 2023.04.10 22:00 / 기사수정 2023.04.11 00:58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영배가 16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김영배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했다.

김영배는 1994년 방영된 드라마 '서울의 달'에서 제비 역할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김영배는 이날 방송에서 색소폰을 불며 등장해 모두의 관심을 끌었다. 그는 "군악대에서 색소폰을 불었다. 재대하고도 학비 벌겠다고 카바레에서 연주했다"고 말했다.



김영배는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털어놨다. 그는 "20년 만난 연인과 작년에 결혼했다. 원래 그냥 총각, 처녀로 지내자고 했는데 (아내) 건강이 나빠져서 스몰웨딩을 올렸다"고 밝혔다.

김수미가 "간병이 힘들지는 않냐"고 묻자, 김영배는 "챙겨주는 게 어렵지는 않는데, 옆에서 '차라리 내가 아팠으면'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은 (아내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 투병한지 4년 됐는데 야산이지만 등산도 다니고, 건강식 챙겨 먹으니까 호전됐다"며 "안 아팠으면 지금도 연애만 룰루랄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내가 몇 살이냐"는 질문에 김영배는 "16살 연하"라고 밝혀 '도둑이네'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심지어 김영배는 아내와 처음 만났을 때 나이를 속였다고.

김영배는 "나이를 속이다가 제주도 여행 가서 렌터카 빌리려고 (나이를) 조심조심 쓰는데 아내가 뒤에서 보고 있더라. 그때 들켰다. 내가 나이를 밝하지 않았는데도 아내가 물어보지 않았다. 그냥 8~10살 정도 차이날 것이라 예상했는데, 이렇게 차이날 줄을 몰랐다고 얘기하더라"라고 떠올렸다.



아내의 매력포인트에 대해서는 '섹시 베이비'라고 해 김수미를 환호케 했다.

한참 아내 자랑을 늘어놓던 김영배는 '연애와 결혼의 차이점'에 대해 묻자, "지금은 설레는 감정은 없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STROY 방송 화면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