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03:32
스포츠

도로공사 기적 이끈 김종민 감독 "흥국생명에 경의를 표한다"

기사입력 2023.04.10 16:30



(엑스포츠뉴스 한남동, 김지수 기자) 봄배구 역사상 가장 극적인 우승을 이끈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이 2022-2023 V리그 여자부 최고 사령탑의 영예를 안았다.

김 감독은 10일 서울 한남동 그랫드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림 도드람 2022-2023 V리그 시상식에서 여자부 감독상을 수상했다. 2017-2018 시즌 이후 개인 통산 두 번째 여자부 최고 감독의 주인공이 됐다.

김 감독이 이끄는 한국도로공사는 2022-2023 시즌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친 뒤 플레이오프에서 정규리그 2위 현대건설을 2연승으로 격파하고 챔피언 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챔피언 결정전에서는 정규리그 1위 흥국생명을 맞아 1, 2차전을 내리 패하면서 벼랑 끝에 몰렸지만 안방에서 열린 3, 4차전을 승리로 장식하고 승부를 5차전으로 끌고 갔다.

한국도로공사는 5차전에서 새 역사를 썼다. 풀세트 접전 끝에 흥국생명을 꺾고 2017-2018 시즌 창단 첫 우승 이후 5년 만에 여자부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역대 챔피언 결정전에서 1, 2차전을 모두 패한 팀의 우승 확률이 '0%'였던 가운데 말 그대로 기적을 보여줬다.

김 감독은 흥국생명에 열세라는 객관적인 평가를 뒤집는 뛰어난 용병술로 챔피언 결정전을 지배했다.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온 베테랑 선수들과 젊은 세터 이윤정의 경기력이 조화를 이루면서 'V2'의 위업을 달성했다.

김 감독은 "먼저 선수들에 감사하다. 항상 뒤에서 아낌없이 지원해 주는 구단 관계자분들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전한다"며 "항상 김천 홈에서도 원정에서도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 주시는 팬들에도 감사하다. 챔피언 결정전 파트너였던 흥국생명 선수, 코칭스태프에도 경의를 표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한남동, 박지영 기자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