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5:27
연예

이정민 "내 아이 '고딩엄빠' 된다면…남편 눈 파르르 떨려"

기사입력 2023.04.10 11:04 / 기사수정 2023.04.10 11:04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정민이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의 스페셜 게스트로 출격해 '마라맛 팩폭'을 예고한다.

오는 12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이하 '고딩엄빠3')' 13회에서는 두 아이의 엄마인 방송인 이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이정민은 "17년의 아나운서 생활을 정리하고,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인생 2막을 시작했다"는 근황을 알리고, 박미선-하하-인교진 등 3MC는 "워낙 단아한 이미지라 쓴소리를 잘해줄 수 있을까…"라며 걱정을 내비친다. 

그러자 이정민은 "두 아이의 엄마로서 아이들을 책임지는 '고딩엄빠' 출연자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나왔다"며 "조곤조곤한 '마라맛 참견'을 기대해 달라"고 의지를 불태운다.

이에 하하는 "만약 내 아이가 '고딩엄빠'가 된다면?"이라고 게스트용 공식 질문을 던진다. 이정민은 "평소 '고딩엄빠'의 애청자라 남편에게도 물어봤는데, 남편이 30초 동안 일시정지 상태로 있다가, 눈을 파르르 떨더라"고 심란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잠시 후,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스무 살에 엄마의 삶을 택한 박희진이 스튜디오에 직접 등장한다. 박희진은 고3 말미, 대학교 합격증까지 받아놨지만 이후에 만난 남자친구 때문에 대학 입학을 포기한 사연을 재연드라마로 공개한다. 

이를 지켜보던 중 출연진들은 불과 한달 만에 확 불타오른 박희진의 연애 이야기에 '깻잎 논쟁'만큼 핫한 '패딩 지퍼 채워주기' 논쟁을 소환한다. "만약 내 남자가 다른 여자의 패딩 지퍼를 올려준다면?"이라는 질문에 이정민은 "남편이 나 말고 다른 사람의 물을 따라주는 것도 못 참는다"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박미선도 "나 같으면 패딩을 찢어 버릴 것"이라고 폭풍 공감한다.

그런가 하면, 재연드라마 말미에는 남편과 아이 중 선택의 기로에 놓인 박희진의 고민과 상황이 공개되는데, 과연 박희진이 어떤 선택을 했을지 그리고 현재 어떻게 지내고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스무 살에 엄마가 된 박희진의 이야기는 12일 오후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N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