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2 12:54
연예

10기 정숙, 눈물로 밝힌 가정사 "가난했던 과거, 고아원 가기도…" [종합]

기사입력 2023.02.17 12:5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나는 솔로' 10기 정숙이 눈물의 가정사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나는솔로 10기 정숙 찐점사! 50억 뒤에 숨겨진 가난했던 눈물의 과거사!'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유엽 도사는 "열심히 살았구나. 앞만 보며 살았구나. 즐거워서 산 것도 아니다. 오늘 당장 생이 끝난다 해도 열심히 살았구나"라며 10기 정숙을 바라봤다. 10기 정숙은 "살다 보니 그렇게 됐다"며 긍정했다. 

이어 이 도사가 "고아는 아니지만 반고아나 마찬가지니, 내 집안이 싫었다"라고 했다. 10기 정숙은 이에 대해 "엄마 아빠 사랑을 못 받았다"며 할머니 손에 자라 가난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남아선호사상에 의해 고아원에 보내진 적도 있다. 미국 입양을 하루 앞두고 아버지가 찾으러 오셨다"고 말했다.

이어 "한겨울의 개울가에서 빨래하고, 장작도 마련하고, 겨울이 되면 감을 말려서 시장에 팔러 나갔다"며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었다. 친구들이 쳐다보는데 너무 창피했다"고 회상했다.

또한 "옷도 제대로 못 입고 자랐다"며 "그래서 크면 돈을 열심히 벌어야겠다 다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안 해본 일이 없다. 신문, 우유배달, 불판 닦기, 설거지 등"이라고 언급했다.



이 도사는 "(10기 정숙의) 어머니는 신병 아닌 신병으로 가정을 제대로 돌보지 못했다"며 "그래서 어머니에 대한 반감이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10기 정숙은 "나는 늘 혼자 있었고 엄마가 보고 싶다는 생각을 안 했다. 내 편이 하나도 없어서 혼자 울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외로움으로 가정을 빨리 꾸려서 평범한 삶을 살고 싶었다. 그러나 금방 이별했다. 결혼 생활이 같이 살면서도 외롭더라"며 이혼의 심경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10기 정숙은 "지금 남자친구가 있는데 총각이다. 9살 차이다. 미래까지 봐도 괜찮은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10기 정숙은 영상에 대해 "평생 생각하기도 또 이야기하기도 싫었던 부분이었고 혼자만 안고 갈 아픔이었는데 그걸 이야기하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얼마나 나던지"라며 "과거는 과거일 뿐 현재가 중요하니. 지금이 제일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