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20:39
연예

김준호 "결혼 준비는 2년, 이혼할 땐 3분" (돌싱포맨)[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01.25 06:55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돌싱포맨'에서 김준호가 전 부인과의 이혼 당시를 회상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괌으로 첫 해외 여행을 떠난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 김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의 재혼 프로젝트 여행 가이드로는 김용명과 장동민이 투입됐다.



이날 '돌싱포맨' 멤버들은 신혼여행과 가족여행의 성지인 괌을 방문한 것도 못마땅한데, 김용명과 장동민이 첫 여행지로 '이혼 전문 법원'으로 안내를 하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상민은 "요즘에 누가 법원에서 이혼을 하냐. 다 서류로 한다"고 했고, 탁재훈은 "순조롭게 이혼해서 잘 모르지? 난 법원까지 갔다가 왔다. 나는 정식으로 법원의 절차를 밟았다"면서 순조롭게 이혼한 애송이들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의 말에 김준호도 "나도 순조로운 이혼을 했다. 결혼을 준비하는 데는 2년이 걸렸는데, 이혼을 하는 데는 3분이면 됐다. 간편하게 끝이 났다"고 했다. 임원희 역시 "나도 이혼할 때 서류만 왔다깄다 했다. 마지막엔 얼굴도 안 보고 끝났다"고 짠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또 김준호는 "저는 예전에 이혼을 하러 갔는데, 너무 일찍 도착을 하는 바람에 30분동안 전 부인과 차 안에서 같이 있었다. 적막이 흘렀었다. 지금도 생각이 난다. 정확하게 '왜 우리가 여기까지 왔을까?'라는 말을 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김준호는 "우리가 이혼할 때 50커플 정도가 줄을 서서 이혼을 했다. 시간대 별로 그정도 커플이 이혼을 한다고 하더라. 저는 그 때 얼굴을 가리고 있었는데, 저를 알아본 이혼하는 부부가 사인을 해달라고 해서 두 사람에세 사인을 해줬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날에도 '돌싱포맨' 멤버들은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살고 있는 김용명을 향한 질투를 드러냈다. 탁재훈은 "나는 김용명이 잘 사는게 신기하다"고 했고, 이상민은 "심지어 아내분이 미인이시다"고 했다. 

김용명은 아름다운 미모의 아내와 귀여운 딸의 사진을 '돌싱포맨' 멤버들에게 보여줬고, 탁재훈은 김용명의 아내 미모에 감탄하면서 "'재주도 좋다'는 말이 이럴 때 하는 것 같다"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