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13:15
스포츠

슈퍼리그는 죽지 않았다...아녤리 "축구, 기존 체제로는 공멸"

기사입력 2023.01.18 22:07 / 기사수정 2023.01.18 22:07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슈퍼리그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유벤투스의 회장직에서 물러나는 안드레아 아녤리 회장은 현재의 구조로는 축구계가 공멸한다고 주장했다.

유벤투스는 18일(한국시간) 2023년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이사진 선임을 의결했다. 

13년간 회장직을 맡은 안드레아 아녤리 회장, 그리고 파벨 네드베드 부회장이 이날을 끝으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아녤리 회장은 전 유벤투스 회장 움베르토 아녤리의 아들로 지난 2010년 5월부터 유벤투스의 새 회장으로 임명됐다. 엑소르라는 지주회사를 설립해 사실상 가문이 운영하는 구단이다.

아녤리의 13년 동안 유벤투스는 2011/12시즌부터 2019/20시즌까지 세리에A 9연패, 2014/15시즌부터 2017/18시즌까지 코파 이탈리아 4연패를 달성했고 2020/21시즌에 코파 이탈리아 트로피를 하나 더 추가했다. 

그러나 아녤리 회장은 최근 이탈리아 검찰로부터 분식회계를 했다는 혐의로 기소를 당한 상태다. 이 때문에 아녤리 회장은 일단 자리에서 물러나야 했다. 

아녤리 회장은 산업적인 측면을 언급했다. 그는 "축구가 단순히 경기장 안에서만 일어나는 일이지만,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일부분이기도 하다. 스포츠 산업은 1400억유로(약 187조원)에 달하고 축구는 큰 부분을 차지한다. 우린 경제적인 거래를 봐왔고 회사와 리그로부터 일정 비율의 거래로 자금이 유입됨을 확인했다"라고 경제적인 측면을 언급했다. 

아녤리 회장은 지난 2021년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그리고 프리미어리그 빅6 구단들과 함께 유러피언 슈퍼리그를 주도한 인물이다.



2021년 4월, 레알과 바르셀로나, 유벤투스가 주축이 돼 슈퍼리그 창설이 발표됐다. 발표 짃후 잉글랜드는 정부 차원에서 대응에 나서자 빅6 팀들이 바로 발을 뺏고 다른 팀들도 빠지면서 레알과 바르셀로나, 유벤투스만 현재 남은 상황이다. 

아녤리 회장은 이 자리에서도 이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가 ECA(유럽클럽연합) 회장, 그리고 UEFA(유럽축구연맹) 이사진에 있을 때 분석은 꽤 명확했다. 현재 시스템에 지속가능성은 없었다. 이익을 낼 수 없고 양극화가 심화됐으며 팬들의 불만을 야기하는 아주 위험한 접근 방식이 존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에 한 제안은 축구의 성장을 위한 생태계를 만들자는 것이었고 이를 통해 지속성을 높이고 지역 리그에 대한 접근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는 ECA와 UEFA가 2019년 함께 만든 것이었고 그다음에 이어진 것(슈퍼리그)을 의도한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 제안들은 여전히 유효하다"라고 주장했다. 



아녤리 회장은 "난 당시의 결정을 하지 않았다"라면서도 "유럽 축구에 새로운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으면 프리미어리그 같은 지배적인 리그와 다른 리그들의 격차가 더욱 벌어지는 위험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슈퍼리그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UEFA는 유벤투스를 비롯해 레알,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소송을 했고 곧 유럽 사법 재판소에서 판결이 나올 예정이다. 

아녤리 회장은 "유럽사법재판소가 프로스포츠를 산업으로 인식하길 바란다. 축구 산업의 매출은 550억유로(약 73조원)에 달한다."라며 "난 유벤투스와 함께 UEFA의 위협에 저항하는 용기 있는 레알과 바르셀로나에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사진=EPA/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