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07:07
스포츠

ISU 피겨 4대륙선수권 대회, 5년 만에 한국서 열린다

기사입력 2023.01.18 15:10 / 기사수정 2023.01.18 15:1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5년 만에 한국에서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가 열린다.

ISU(국제빙상경기연맹)는 18일(한국시간) 총회 결과를 공지하며 "대한민국 서울이 2025 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잠정적인 개최지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대회는 2025년 2월 4일부터 9일까지 열린다.

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는 ISU 그랑프리 시리즈 및 세계선수권대회와 더불어 피겨스케이팅 메이저 국제대회 중 하나로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등 4개 대륙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지난해 개최된 대한빙상경기연맹 이사회 회의에서 피겨 종목 및 국내 선수들의 기량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국제대회를 유치하자는 결정으로 본격적인 유치 신청 절차가 진행됐으며, 그동안 국내에서 개최했던 여러 차례의 ISU 국제대회의 성공적인 운영을 인정받아 잠정적인 개최지 선정의 성과를 이끌어냈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지난 1999년까지 유럽 선수들만 출전할 수 있는 유럽선수권대회가 형평성 논란을 빚자 ISU에서 비유럽 국가 선수들에게 국제대회 출전 기회를 부여하자는 의미로 시작됐다.

한국은 지금까지 총 7차례의 4대륙선수권대회를 개최했으며, 2025년도에 대회를 개최하게 된다면 2020년 이후 5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되는 4대륙선수권대회가 된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ISU 메이저 국제대회인만큼 각 국을 대표하는 주요 선수들이 대거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빙상경기연맹 윤홍근 회장은 "2025 ISU 피겨 4대륙선수권대회 유치가 국내 피겨스케이팅 저변 확대와 선수들의 기량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대회 개최에 만전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