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14:03
스포츠

'남편 김시우 우승' 지켜본 오지현 "골프? 열심히 내조할 생각"

기사입력 2023.01.16 17:30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4승을 달성한 김시우(28)와 지난해 12월 결혼한 오지현(27)이 "이제 골프 선수보다 김시우 프로 아내로서 열심히 내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시우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끝난 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우승했다.

코스를 따라다니며 김시우를 응원한 오지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내가 선수일 때 경기하는 것보다 더 떨린다"며 "같은 선수로서 얼마나 고생하는지 알기 때문에 더 대견하고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지현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7승을 거둔 선수다. 2015년에 첫 승을 따냈고, 최근 우승은 2021년 8월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였다.

오지현은 "같이 대회에 온 것이 7번째"라며 "결혼 후 첫 우승이라 더 기쁘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결혼한 두 사람은 이후 미국 댈러스로 이동해 휴식을 취했고, 이번 대회 출전을 위해 지난주 하와이에 도착했다.

김시우 역시 "신혼여행 삼아 같이 왔다"며 "남편이 되고 첫 우승이고, 하와이에서 시간을 함께 보낸 뒤에 우승까지 해서 더 좋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힘들겠지만 앞으로도 같이 다녀주면 힘이 되고 즐거울 것 같다"고 아내의 응원을 바랐다.

오지현은 "즐겁게 재미있을 줄 알았는데, 떨리고 긴장됐다"고 이번 대회를 돌아보며 "우승이 확정되고 나서 안겼는데 눈물이 났다"고 짜릿했던 우승의 순간을 돌아봤다.



그는 "앞으로 모든 대회를 같이 다닐 예정"이라며 "예전에는 떨어져 지내야 했는데, 결혼하고서는 그런 생각을 안 해서 좋고, 지금 이 순간이 가장 행복하다"고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오지현은 특히 "이제는 골프 선수보다 김시우 프로 아내로서 열심히 내조할 생각"이라며 사실상 선수 생활을 접을 계획도 내비쳤다.

사진=AFP/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