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13:26
연예

"마이클 볼튼 안 오냐"…게스트만 1시간? 불만 목소리 '속출' [엑's 현장]

기사입력 2023.01.14 19:05 / 기사수정 2023.01.14 19:05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팝 가수 마이클 볼튼(Michael Bolton) 내한 공연 도중 일부 관객들이 분노했다. 

마이클 볼튼 내한 공연 '앙코르, 마이클 볼튼 라이브 인 서울(Encore, Michael Bolton Live in Seoul)' 1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됐다. 당초 이번 공연은 지난해 11월 진행 예정이었으나 이태원 참사 속 애도 물결에 동참하며 연기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약 15분 지연 끝에 시작된 이날 공연은 가수 유미의 오프닝으로 꾸며졌다. 유미는 '별'과 '바람기억', '컴백홈',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사랑은,,,죽었다'를 연달아 열창했고, 약 30분의 시간이 흘렀다. 

이후 무대에 오른 MC 이필모는 "뜻깊은 자리에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무려 9년 만의 내한 공연이다. 사실 이 공연을 기다린 분들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관객들과 소통을 나눴다. 

이어 두 번째 게스트 정홍일을 소개한 뒤 잠시 공백이 이어지는 사이, 일부 관객들이 오랜 기다림에 지친 듯한 목소리로 불만을 토로했다. 관객들은 큰 소리로 "마이클 볼튼 오는 거냐, 안 오는거냐" "한 시간이나 지났다" "뭐하는 거냐" "완전 사기다" 등 목소리를 높여 현장의 침묵을 깼다. 

한편 마이클 볼튼은 칠순의 나이에도 특유의 허스키하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를 간직한 최고의 보컬리스트. 전세계 7,500만장 이상의 음반 판매, 그래미 어워즈 2회,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6회 수상 등 화려한 이력을 지닌 팝의 거장이다. 

이번 마이클 볼튼 내한 공연은 15일까지 이어진다. 이날 공연에는 소향, K2 김성면이 게스트로 함께할 예정이다. 

사진=KBES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