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8:40
스포츠

경기 도중 트레이드, 'MVP' 진안 "모든 팀원들에게 쏠게요" [WKBL 올스타전]

기사입력 2023.01.08 16:55 / 기사수정 2023.01.08 16:57



(엑스포츠뉴스 인천, 박윤서 기자)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의 '별 중의 별'은 부산 BNK 진안이었다. 

진안은 8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MVP를 수상했다. 생애 첫 올스타전에서 MVP까지 거머쥐는 영광을 누렸다. 진안은 기자단 투표 총 68표 중 무려 65표를 획득했다.

이날 블루스타뿐만 아니라 핑크스타 유니폼을 입고도 활약한 진안은 33점 20리바운드 맹활약을 펼쳤다.



원래 진안은 블루스타 선수였지만, 3쿼터 도중 '환승 챌린지'를 통해 핑크스타로 팀을 옮겼다. 이번 올스타전에서 처음 선보인 환승 챌린지는 경기 도중 1대1 트레이드가 실행되는 이벤트다.

진안은 핑크스타에서 13분 29초를 뛰었고 13점 13리바운드를 기록, 팀 98-92 승리에 공헌했다. 경기 후 진안은 "이기는 것과 지는 걸 떠나서 3년 만의 올스타전이었다. 재미 위주로 열심히 뛰었다"라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진안은 역대 최초로 MVP와 베스트 퍼포먼스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진안은 경기 내내 팬들의 이목을 끄는 퍼포먼스와 흥미로운 세리머니를 펼쳤다.



MVP 수상에 진안은 "너무 놀랐다. 언니들과 동료들이 밀어줘서 MVP가 된 것 같다. 모든 팀원들에게 맛있는 걸 사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올스타전을 준비하며 가장 힘들었던 점은 무엇이었을까. 진안은 "어제 춤 연습을 하다가 멘붕이 왔다. 자다가도 일어나서 춤 연습을 해야 해서 그런 점들이 어려웠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