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01:04
연예

박미선, 갑질 피해 고백 "남의 돈 벌기 어렵다" (진격의 언니들)

기사입력 2023.01.04 08:2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진격의 언니들' 박미선이 갑질 피해를 고백했다.

3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이하 '진격의 언니들')에는 29층 배달 갑질 논란으로 화제가 된 찜닭집 사장이 출연했다.

이날 찜닭집 사장님은 "제가 올해로 자영업을 한지 6년차인데 해가 늘수록 힘이 들어서 장사를 하는 게 맞을까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29층 배달 갑질 논란 당시 상황에 대해 "라이더에게 찜닭 배달 후 전화가 오더라. '29층인데 손님이 전화를 안 받는다. 엘리베이터가 고장이 났는데'라고 하시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근데 손님이 취소를 해달라고 하셨는데 라이더가 29층까지 올라라고 있던 상황이었다"라며 "라이더 분께 전화를 받았는데 손님이 환불했으니까 음식 가져가라고 하시더라. 다시 29층을 올라가 결국 음식을 회수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사건이 커지면서 손님분이 사과를 하셨다. 완만하게 해결을 했다"고 전했다.

박미선은 "나도 장사를 많이 해봤는데 말해 뭐하냐"라며 공감했다.

이후 박미선은 "제가 고깃집을 하는데 모녀가 '여기 김치찌개는 너무 맛이 없네'라고 하더라. 돈을 안받고 돌려보내려고 했다. 근데 싹 다 먹었더라. 별 손님이 다 있다. 장사한다는 게 남의 돈 번다는 게 너무 어렵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채널S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