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3 04:05
스포츠

디그롬 놓친 메츠, 2년 8600만달러에 벌랜더 영입

기사입력 2022.12.06 15:17 / 기사수정 2022.12.06 15:35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만장일치 사이영상의 주인공 저스틴 벌랜더(39)가 내년부터 뉴욕 메츠의 유니폼을 입는다.

MLB.com 등 외신은 6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메츠 구단과 벌랜더가 2년 8600만달러(약 1120억원), 2025년 3500만달러(약 456억원) 베스팅 옵션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베스팅 옵션은 구단이 제시한 수준의 성적을 내면 자동으로 계약이 연장되는 옵션 형태를 말한다.

메츠는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에이스 제이컵 디그롬을 텍사스 레인저스에 내주면서 마운드 보강을 위한 벌랜더 영입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벌랜더는 2020년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 이후 2시즌 만에 복귀해 올해 28경기에서 175이닝을 소화, 18승4패, 평균자책점 1.75를 올렸다.

아메리칸리그 다승 1위,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했고, 1이닝당 주자 허용률(WHIP·0.83), 피안타율(0.183), 피OPS(출루율+장타율·0.497) 등에서 모두 1위에 오르는 진기록을 선보인 벌랜더는 개인 통산 세 번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이번 시즌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그는 내년 시즌 연봉 2500만달러(약 338억원)를 받을 수 있는 선수 옵션을 포기하고 FA를 선언했다.

메츠를 택한 벌랜더는 2010∼2014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시절 함께 했던 맥스 슈어저와 함께 '원투펀치'를 이룰 전망이다.

사진=AP/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