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3 03:06
스포츠

김성근 감독 "한국도 오타니 만한 선수 있다, 더 노력해야" [한은회 시상식]

기사입력 2022.12.02 12:47 / 기사수정 2022.12.02 13:16



(엑스포츠뉴스 청담동, 조은혜 기자) 김성근 감독이 한국야구의 발전을 바라는 말을 전했다.

김성근 감독은 2일 호텔 리베라 청담 베르사이유 홀에서 열린 2022 블루베리NFT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에서 공로패를 수상했다. 김성근 감독은 최근 JTBC 야구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최강 몬스터즈의 지휘봉을 잡은 바 있다.

이날 마이크를 잡은 김성근 감독은 "처음 대한민국 야구를 접했을 땐 조금 떨어지는구나 싶었는데, 이렇게 발전했나 싶다"며 "딱 하나 아쉬운 건 얼마든지 앞으로도 갈 길이 있다는 거다. 개척할 수 있다. 신문을 보니 (선수들이) 돈도 많이 받아가더라. 그 대가로 기술 향상을 시켜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어 "일본에 오타니라는 선수가 있는데, 한국에서도 그 말을 많이 듣는다"고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의 이름을 꺼내며 "한국도 그만한 선수가 있다. 어떻게 하느냐의 문제다. 노력이 아닐까 싶다. 얼마든지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있지 않나 싶다"고 말하며 "한국 야구도 세계를 지배해야 한다. 여기 계신 야구인 전체가 미래를 보고 향해야 한다"고 기대했다.

한편 김성근 감독은 '최강야구'에서 함께하게 된 이대호에 대해 "소프트뱅크 선수들이 제일 존경하는 선수를 이대호라고 뽑는다. 그만큼 기술이 좋다. 내가 앞으로 조금씩 배워야 한다"고 치켜세웠다.

사진=청담동, 김한준 기자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