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4:07
스포츠

지긋지긋한 ‘2차전 징크스’, 이번에도 한국 축구 울렸다 [한국-가나]

기사입력 2022.11.29 00:17 / 기사수정 2022.11.29 14:05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을 패하며 68년 이어진 월드컵 2차전 징크스가 또 이어졌다.

한국은 28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두 골 차를 따라잡는 기적 같은 순간을 만들었음에도 2-3으로 패배했다.

한국은 ‘아프리카의 검은 별’ 가나를 상대로 승점 3점을 획득에 실패하며, 1~2차전 1무 1패를 기록하고 두 번째 원정 16강 도전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번 패배로 한국 대표팀은 첫 출전이었던 1954년 스위스 월드컵부터 이어진 기나긴 2차전 징크스 극복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한국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까지 10차례 월드컵 본선을 치르며 한 번도 2차전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해당 기간 1차전은 3승 2무 5패, 3차전은 2승 2무 5패(스위스 월드컵은 두 경기)였던 반면, 2차전은 4무 6패를 기록하며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4강 신화를 이뤘던 2002 한일 월드컵에서도 미국과의 2차전 1-1 무승부를 기록했고, 원정 16강 진출에 성공했던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는 2차전 아르헨티나를 만나 1-4 대패당하기도 했다.



1994 미국 월드컵에서 국민들을 탄식하게 했던 볼리비아전 0-0 무승부, 월드컵사 가장 큰 치욕이었던 1998 프랑스 월드컵 네덜란드전 0-5 대패도 전부 조별리그 2차전이었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1차전 남미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보여준 뛰어난 수비력으로 0-0 무승부에 성공했던 벤투호는 가나를 상대로 이전 월드컵 2차전과는 다른 경기력을 선보이며 극적인 2-2 동점까지 만들었다.

그러나 후반 24분 가나 미드필더 모하메드 쿠두스에 통한의 결승포를 내주고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내달 2일 밤 12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통해 16강 진출의 마지막 기회를 노린다.      

사진=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