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0:22
연예

'소식좌' 코쿤, 최자픽 맛집 정복기 "허투루 먹지 않아" (나 혼자 산다)[종합]

기사입력 2022.11.26 00:11 / 기사수정 2022.11.26 00:11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소식좌' 코드쿤스트가 최자픽 맛집 정복에 나섰다.

2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코드쿤스트가 다이나믹듀오와 함께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코드쿤스트는 경기도 이천으로 향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코드쿤스트는 "제가 애정하는 형이 있다. 그 형들과 했던 약속이 있어서 그 약속을 지키러 간다. 최자 형이 했던 말이 있다. '넌 언젠가 한 번 먹여주겠다'"며 다이나믹듀오와의 식사자리가 예정되어 있다고 전했다.

다이나믹듀오의 개코와 최자는 이천의 한식당에 먼저 와서 앉아 있었다. 코드쿤스트는 최자가 먹는 대로 따라 먹으면서 여러 가지 반찬을 공략해 나갔다. 그때 개코가 돌솥밥 뚜껑 열었다.



최자는 개코를 보더니 "왜 열어. 모범을 보여야지. 얘 한 공기 다 먹었잖아"라고 말했다. 개코는 최자가 진지하게 얘기하는 것을 보고 트레이너 같다고 했다. 최자는 코드쿤스트에게 먹는 즐거움을 진심으로 알려주고 싶어 했다.
 
개코는 최자를 지원사격하기 위해 코드쿤스트에게 밥 한 공기를 더 먹으면 자신도 먹겠다고 했다. 코드쿤스트는 이미 배가 부른 상태라 고민하더니 한 공기를 나눠서 먹자고 했다. 최자는 코드쿤스트가 밥을 한 공기 다 먹었으면 하는 마음에 아쉬운 기색을 보였다.

최자는 다들 밥을 한 공기씩 먹은 상황에서 "소강상태가 왔잖아 자극적인 게 가야 한다"며 홍어, 김치, 고기의 삼합을 먹었다. 코드쿤스트는 입에 경련이 일어나기는 했지만 잘 씹어서 홍어삼합을 삼켰다. 코드쿤스트는 "제 인생 역사상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맛이었다. 홍어 맛을 알게 되어 너무 좋았다"고 했다.

코드쿤스트는 저녁 때 대학교 축제 행사만 있고 오후 시간은 빈다는 다이나믹듀오에게 소화를 시키러 익스트림을 하러 가자고 했다. 코드쿤스트는 고소공포증도 없고 번지점프를 초등학교 때 했을 정도로 익스트림 스포츠를 좋아한다고.

코드쿤스트가 다이나믹듀오를 데리고 간 곳은 집라인 체험장이었다. 다이나믹듀오는 단순히 산책을 하는 줄 알았다가 집라인을 타게 된 상황에 난감해 했다. 

코드쿤스트는 "예전에 아파트 12층에 살았었다. 등교하는 걸 싫어해서 교실이랑 집을 줄로 잇고 싶었다. 그걸 항상 꿈꿨는데 형들이 아이 같은 순수함이 있어서 형들이랑 같이 하면 재밌을 것 같아서 말 안 하고 데려갔다"고 털어놨다. 

코드쿤스트와 다이나믹듀오는 동의서 작성 후 장비를 착용한 뒤 집라인 스폿으로 이동했다. 최자는 남다른 무게감으로 안전요원들을 긴장하게 했다. 반면에 코드쿤스트는 나뭇잎처럼 팔랑거리며 내려와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밥 세 공기를 먹었던 최자는 "출출하지 않니? 잘 지은 밥이 소화가 금방 된다"면서 근처 오일장에 가 보자고 했다. 최자가 나서서 토종순대와 술국을 주문했다. 최자는 먹는 방법부터 시작해 맛 표현까지 하나하나 얘기해주며 명강의를 이어갔다. 개코는 코드쿤스트에게 최자가 말을 많이 해도 제일 많이 먹는다고 알려주며 웃었다. 

사진=MBC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