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1-28 09:28
스포츠

"볼 처리 이 정도였나?" 야스민 해결사 능력, 강성형 감독도 놀랐다

기사입력 2022.11.25 21:26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나도 놀랐다."

강성형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은 25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7-25, 25-18) 완승을 거뒀다. 개막 후 9전 전승. 승점은 26점이 되면서 1위 자리를 공고히 지켰다.

경기 후 강성형 감독은 "우리가 준비한 걸 잘했다. 야스민도 잘했지만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잘해서 좋은 결과 있었던 것 같다"며 "2세트에 앞서갈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편하게 잡을 수 있는 걸 3개 정도 놓치면서 끌려갔는데, 그 부분을 얘기했고 마지막까지 잘 지켜줬다"고 돌아봤다.

또 이날 집중력이 돋보였던 수비에 대해서는 "모든 팀이 그렇겠지만 우리도 매 경기 분석을 한다. 사이드 블로킹이 높은 편이 아니라 포메이션을 잘 가져가려고 했고, 자리를 잘 지키면서 유효 블로킹을 만들려고 했는데 그 부분에서 밀리지 않았을 것 같다. 그게 잘 지켜졌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주포 야스민은 32점을 올리면서 팀 공격을 주도했다. 공격성공률은 무려 70.73%에 달했다. 지난해 12월 30일 GS칼텍스전에서 기록한 58.97%가 야스민의 개인 최다 성공률. 그런데 이 성공률에서 10% 이상을 끌어올렸다. 어깨 부상으로 휴식을 취하고 돌아온 야스민은 더 강해진 모습이었다.

강성형 감독은 야스민에 대해 "체력적으로나 몸 상태가 문제가 없고, 강한 팀과 붙기 때문에 점유율을 높이자고 했다"면서 "다인이가 잘 올려줬고, 안 좋은 볼도 있었는데 나도 놀랐다. 2세트 25점에서 하이볼을 스트레이트로 때렸던 게 정말 중요했다. 2년 차인데 그 정도 볼 처리 능력은 처음 보는 것 같다"고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어보였다.


사진=인천, 고아라 기자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