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22:18
연예

11기 정숙, 육촌동생 영철에 SOS…"영식님이 아는척 안 해" (나는 SOLO)[종합]

기사입력 2022.11.24 00:5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나는 SOLO' 11기 정숙(가명)이 육촌동생 영철의 도움으로 영식과 대화를 나눴다.

23일 방송된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는 영식에게 대화를 시도한 정숙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숙은 "지금 상태에서 영수님에 대한 호감도가 1순위인데, 영식님은 시작도 안 한 상태다"라며 대화를 나눠보고 싶다고 밝혔다.

정숙은 "(대화를) 하려고 하는데, 브레이크가 걸렸다. 아직 영수님에 대한 호감이 있는 상황에서 영수님한테 조금 더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은 드는데, 영식님한테 또 막 얘기하면 가벼워 보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정숙은 상철, 영식과 대화 중인 '육촌동생' 영철을 호출해 도움을 요청했다.

정숙은 "영식님을 (첫인상) 선택했다는 거 영식님에게 얘기했나. 모르는 것 같다. 알았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는 척을 왜 안 하지?"라며 의아해했다.

영철은 "이야기를 해봐라. 이 기회에 시간 있을 때 얘길 해야 한다. 4박 5일이 길지가 않다. 시간을 알차게 보내야 한다"라며 영식과의 대화를 권했다. 이어 영식에게 "정숙님이 이야기하고 싶어 한다"라고 전하며 지원 사격을 했다.

영식은 정숙이 자신을 선택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듣긴 했는데 루머일 수도 있겠다 생각했고, 영철 씨한테 장난치고 넘어갔다"라고 말했다.



정숙은 "대화를 할 기회가 있으면 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라고 물었고, 영식은 "좋다. 대화를 더 해봐야 하나 생각하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데프콘은 "육촌동생 덕분에 자연스럽게 대화하게 됐다"라며 흐뭇해했다.

두 사람은 다음날 아침 대화를 가졌다. 서울에사는 영식은 부산에 사는 정숙에게 장거리에 대한 문제를 언급했다. 정숙은 "'나는 솔로'는 전국구지 않냐. 장거리를 각오하고 왔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영식은 정숙의 직업인 변리사를 언급하며 "강남역, 역삼역에 모여있지 않나. 만약에 가능하면 그쪽에서도 일 할수 있냐"라고 물었고, 정숙은 "당연하다. 이직이 자유롭다"며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

사진=SBS PLUS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