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06:04
스포츠

'비상등' 켜진 잉글랜드…'부상 의심' 케인, 발목 검진 받는다

기사입력 2022.11.23 15:09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에 비상등이 켜졌다. '캡틴' 해리 케인(29)이 발목 검진을 받는다.

케인은 지난 21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B조 1차전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전반전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케인은 후반 3분 모르테자 푸르알리간지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그라운드에 쓰러진 케인은 오른 발목에 통증을 호소했으나 다시 일어나 경기를 정상적으로 소화했다. 이후 케인은 후반 30분 칼럼 윌슨과 교체됐다.



결국 케인은 병원에서 발목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BBC'는 23일 "케인이 미국과의 경기에 앞서 목요일에 오른쪽 발목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잉글랜드는 오는 26일 미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케인의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은 "케인의 검진 결과가 긍정적이길 바란다"라며 바람을 전했다.

이번 월드컵에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몇몇 팀들이 부상 악령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 프랑스와 아르헨티나는 부상자가 속출하며 골머리를 앓는 중이다. 잉글랜드 또한 예외는 아니다. 미드필더 제임스 메디슨과 수비수 카일 워커가 부상 여파로 이란전에 출전하지 못했고, 선발 출장한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도 경기 중 뇌진탕 증세를 보이며 제외됐다.

'공격의 핵' 케인의 결장은 잉글랜드에 치명타다. 케인은 대표팀에서 76경기에 출전해 51골을 기록한 대체불가 스트라이커다. 정상급 골 결정력뿐만 아니라 뛰어난 패스 능력과 시야를 겸비하고 있다. 만약 케인이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면, 마커스 래시포드 또는 윌슨이 톱으로 기용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케인의 파괴력에 비해 분명 무게감이 떨어진다. 잉글랜드는 케인의 발목 상태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다.

사진=EPA, 로이터/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