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07:48
연예

'커튼콜' 안내상·이이경·정유진·김영민, 기대되는 특별출연

기사입력 2022.10.20 15:02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커튼콜’에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특별 출연해 작품에 풍성함을 더한다.

오는 3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 측은 “배우 안내상, 이이경, 정유진, 김영민이 특별 출연한다”고 밝히며 현장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강하늘)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안내상은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온 여인 자금순의 건강 상태를 진단해주는 의사 역으로 깜짝 등장한다. 자금순의 여생을 편안하게 모시고 싶은 충심을 가진 정상철(성동일)과도 재회하며 향후 회차에서도 다양한 모습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이경은 연극배우 유재헌의 절친한 친구이자 수입차 매장에서 일하는 박노광 역으로 출연한다. 해맑고 긍정적인 타입의 인물로 다소 철은 없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절친 유재헌과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감출 수 없는 끼를 발휘하며 극에 웃음과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정유진은 대형 건설사의 막내 딸이자 현직 스튜어디스 송효진 역으로 등장한다. 부모가 운영하는 건설사가 자금순의 낙원 호텔 건설을 도맡아 한 관계로 박세연(하지원 분)과도 오랜 친분을 갖게 됐다. 북에서 내려온 자금순의 손자 연기를 하게 된 유재헌의 과거 연극배우 시절 모습을 유일하게 아는 인물로 극 전개에 핵심 키를 쥐고 있어 활약상에 기대가 모아진다.

김영민은 어릴 적 모친 자금순과 전쟁통에 이별하게 된 아들 리영훈 역으로 출연한다. 북쪽에 살고 있던 리영훈은 2002년 제4차 이산가족상봉 때 남쪽에 사는 모친 자금순을 극적으로 만나 밀린 회포를 푼다. 베일에 싸인 인물이자 자금순가에 파란을 몰고 올 리문성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김영민은 가족과의 생이별로 가슴 아파하는 인물의 애틋한 마음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커튼콜’ 제작사 빅토리콘텐츠 측은 “안내상부터 이이경, 정유진, 김영민까지 연기파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작품에 큰 힘이 됐다. 섬세한 연기력과 엄청난 화면 장악력으로 기대 이상의 연기를 보여줬다. 작품의 흥미와 긴장감을 배가시켜주는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며 활약상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특별 출연으로 더욱 빛나는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스펙터클한 극 전개에 웅장한 대서사시로 감동과 재미 그리고 여운까지 다채롭게 선사할 예정이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오는 31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빅토리콘텐츠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