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15:28
스포츠

'韓 상대' 포르투갈, 체코 원정서 4-0 대승 [UNL 2조 리뷰]

기사입력 2022.09.25 05:41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인턴기자) 대한민국의 월드컵 상대 포르투갈이 동유럽 강호 체코에 기분 좋은 대승을 거뒀다.

포르투갈은 25일(한국시간) 체코 프라하에 위치한 시노보 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유럽축구연맹) 네이션스리그 A 그룹 2 5차전서 디오구 달롯의 멀티골, 브루노 페르난데스, 디오구 조타의 추가골로 체코를 4-0으로 대파했다.

4-2-3-1로 나선 포르투갈은 디오고 코스타 골키퍼, 마리오 후이, 다닐루 페레이라, 후벵 디아스, 디오구 달롯으로 수비 라인을 구성했다. 중원에는 윌리엄 카르발류, 후벵 네베스가 출전 했으며, 2선에는 베르나르두 실바, 브루노 페르난데스, 하파엘 레앙이 나섰다. 최전방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출격했다.

이에 맞서는 홈 팀 체코는 3-4-3을 꺼내들었다. 토마시 바츨리크가 골문을 지켰고, 다비드 지마, 야쿱 브라벡, 바츨라프 예멜카가 백3를 형성했다. 블라디미르 쿠팔, 토마시 수첵, 알렉스 크랄, 야로슬라프 젤레니가 4명의 미드필더로 나섰다. 안토닌 바락, 아담 흘루섹, 파트리크 시크가 최전방 3톱으로 출전했다.

포르투갈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32분 달롯이 단독 드리블 돌파로 공간을 만들어낸 후 오른쪽 측면으로 내줬다. 브루노가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으나 호날두가 발을 갖다대지 못하고 흘렀고, 레앙이 재차 잡아 올린 크로스를 달롯이 마무리했다.

전반 38분 호날두가 브루노의 패스를 발리로 연결했으나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고, 후이의 낮은 크로스를 쇄도하던 브루노가 밀어넣으며 추가골을 넣었다. 포르투갈이 2-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 6분 달롯이 멀티골을 기록했다. 박스 밖 중앙에서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슛을 때렸고, 그대로 빨려들어갔다.

이후 경기는 잠잠하게 흘러갔다. 양 팀은 교체 선수들을 투입하며 전력을 점검했다. 

포르투갈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37분 코너킥 상황에서 니어포스트에 있던 호날두가 머리로 돌려놨고, 조타가 달려들어 마무리했다.

추가시간 2분이 주어졌고, 포르투갈이 체코 원정을 대승으로 끝냈다.

사진=EPA/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